볼보의 마지막 디젤차, 볼보 박물관에 전시

42

볼보가 2024년 3월 27일, 마지막 디젤 승용차를 출시했다. 2012년에서 2016년 사이 디젤차는 볼보의 전 세계 매출의 절반을 차지했다. 1991년부터 누계로는 900만 대 이상에 달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그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측된다. 
 
마지막 디젤차는 2리터 직렬 4기통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한 대형 SUV XC90으로, 스웨덴 토르슬란다에서 생산 라인을 떠났다. 이 차는 예테보리에 있는 월드 오브 볼보 박물관으로 향할 예정이며, 그곳에서 과거의 유해 배기가스에 대해 숙고하고 싶어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전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토슬란다 공장은 브랜드의 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위한 전기 모터 생산으로 전환됐다. 볼보는 2030년까지 전기차만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윺럽에서는 2023년 처음으로 배터티 전기차가 디젤차 등록대수를 앞질렀다. 
 
유럽연합은 2025년까지 승용차와 밴 모두에 대해 CO2 배출량을 15% 줄이는 것으로 규제를 강화할 예정이다. 2030년부터 승용차는 배출량이 55% 감소하고(2021년 기준 대비), 밴은 50% 줄여야 한다. 2035년까지 유럽에 등록된 모든 신차와 밴은 CO2 제로여야 한다. 물론 자동차업체의 반발이 있지만 기후재앙을 막기 위해서는 피할 수 없는 과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