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전체 예산의 70%를 전기화와 디지털화에 투자한다

37

아우디가 최근 등장한 다양한 복잡성에도 불구하고 기술 변화와 재무 건전성 덕분에 전기화를 더욱 수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3월 22일, 2023년 실적 발표를 통해 전 세계 신차 판매대수가 전년 대비 17.4% 증가한 189만5,240대로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그 중 배터리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비율은 16.3%였다. 배터리 전기차 판매대수는 전년 대비 51% 증가한 17만8000대였다. 
 
벤틀리, 람보르기니, 두카티 등 그룹의 전체 매출액은 13.1% 증가한 698억 6,500만 유로로 3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연간 영업이익은 62억8000만 유로다. 이익은 전년도 75억5000만 유로에 비해 17% 감소해 3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2024년에는 약간의 경제 성장과 안정적인 부품 공급망을 가정할 때 630억 유로에서 680억 유로 사이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영업이익률은 8∼10%로 내다봤다.
 
아우디는 지난주 출시한 Q6 e-트론 을 포함해 앞으로 2년 동안 20개 이상의 신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Q6 e트론은 포르쉐와 공동 개발한 PPE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첫 번째 양산 모델이다. 완전 커넥티드카를 구현할 수 있는 E³ 1.2 전자 아키텍처를 채용한 것이 특징이다.
 
아우디는 2026년 말까지만 내연기관차를 출시한다는 계획으로 인해 예산 할당이 감소했으며, 전체 예산의 70%인 295억 유로가 전기화 및 디지털화에 할당됐다고 밝혔다. 
 
Q6 e-트론은 2024년 말부터 중국 북동부 지린성 창춘에 위치한 아우디와 FAW의 합작법인 아우디 FAW NEV Co 공장에서 양산될 예정이다. 남부 지역에서는 또 다른 합작 파트너인 상하이자동차그룹과 7월에 전기차를 개발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으며 2026년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우디의 2023년 중국시장 판매대수는 전년 대비 13.5% 증가한 72만9,000대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