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소프트웨어 문제 해결로 올 해 전기차 생산 본격화 예상

51

GM이 그동안 문제로 지적됐던 소프트웨어 문제를 해결해 올해부터는 배터리 전기차의 생산이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2023년 8월 이후 9차례나 화재가 발생한 팩토리 제로 공장의 배터리 생산량도 지난 해 4분기 두 배로 늘었다. 
 
GM은 당초 2023년 배터리 전기차 10만대 판매 목표를 설정했었으나 7만5883대에 그쳤다. 그 중 81%가 넘는 6만2045대를 차지했던 쉐보레 볼트는 2023년 말 생산을 종료했다. 볼트는 얼티움 플랫폼을 베이스로 LFP 배터리를 탑재하고 2025년 다시 출시된다. 
 
그럼에도 얼티움 플랫폼 베이스의 모델들로 올 해 연간 판매대수를 20만대에서 30만대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역시 당초 목표였던 40만대에 크게 뒤지는 수치이다. 그러나 소프트웨어 문제로 출시가 지연됐던 쉐보레 블레이저의 출고가 시작됐고 배터리 셀 생산의 정상화, 팩토리 제로공장의 본격적인 가동으로 올해에는 생산 지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GM의 CEO 메리 바라가 2024년은 GM이 정상 궤도에 오르기 위한 실행의 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