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떨어진 ‘이것’ 때문에 폐차 해야 한다는 벤츠

590

중부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일… 운전자 사비로 수리비 부담해 폐차 위기까지

이하 출처 유튜브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고속도로를 달리다 차량 위로 표지판이 떨어져 폐차 위기까지 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고속도로 2차로 주행하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전방에 걸려있던 표지판이 떨어지면서 A씨의 차량을 덮쳤다. 다행히 주행 속도가 빠르지 않았고 보닛에 떨어져 A씨는 큰 부상은 피했다.

다만 치료비와 수리비 보상이 문제인데 도로공사 측은 “현재 시설물에 대한 배상 보험이 가입돼 있지 않다”는 입장만을 밝혔다고 한다.


A씨에 따르면 피해 차량은 2013년식 벤츠 승용차로, 차량 잔존가 대비 수리비가 높아 폐차해야 할 상황이다.

이에 제보자는 “너무 어이없는 상황이다. 사고 당일도 응급실 가서 제 사비로 응급치료, 검사비 내고 집 인근 병원으로 입원했다”며 “모든 안전시설물에는 배상보험이든, 안전에 관한 보험이 적용돼야 하는 거 아니냐”고 억울함을 표했다.

이어 “제 보험으로 결제하고 경비 청구하는 것도 너무한 처사가 아닌가 싶다. 보험료가 할증된다더라”며 “센터에서는 차량 잔존가 대비 과다 청구될 것 같다면서 수리를 못 하겠다고 한다. 자차 보험에 들지 않은 상황이라 바로 폐차해야 할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차량 속도가 조금만 더 빨랐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이건 해외토픽감이다. 언제 또 다른 곳에서 이런 사고가 일어날지 걱정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제발 안전한 고속도로 만들어달라”고 전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로공사가 보상 안 해주면 통행료는 왜 받냐?” , “만약 모서리로 부딪혔으면….” , “한문철 레전드 갱신 어디까지?” , “취재 시작되면 보상해 준다에 내 손목을 건다” 등 한국도로공사측이 배상을 해줘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