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더·Q8 보다 낫다”…독일·영국서 칭찬 쏟아진 기아 전기차

93
EV9(현대차그룹 제공) 2024.1.21/뉴스1EV9(현대차그룹 제공) 2024.1.21/뉴스1

기아(000270)의 프리미엄 전기 SUV EV9이 독일과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로부터 실내공간, 편의사양 등 다방면에서 좋은 평가를 얻었다.

12일 기아에 따르면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인 아우토 빌트, 아우토 자이퉁,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최근 기사를 통해 EV9을 다뤘다.

아우토 빌트는 “기아가 제시한 대형 전동화 SUV의 가치를 제대로 누릴 수 있다”며 24분 만에 10%에서 80%까지 급속 충전이 가능하고 급속 충전소를 경유지 또는 목적지로 설정 시 배터리 온도를 최적화해주거나 내비게이션 이동경로 자체에 충전소를 설정하는 충전 기술을 호평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EV9에 기본적으로 적용된 첨단 안전장비, 승차감을 높게 평가했고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EV9이 유럽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 오토카, 왓 카도 EV9의 실용성이 높다고 입을 모았다.

오토 익스프레스는 “2개의 모터를 적용한 EV9은 2.6톤이 넘지만 5.3초만에 0㎞에서 100㎞를 돌파하는 차”라며 “영하의 온도로 얼어붙은 스코틀랜드 도로 위를 다양한 속도로 장기간 테스트한 결과 약 418㎞는 도달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데, 이는 7인승 차량으로서 고무적인 일”이라고 시승 소감을 밝혔다.

오토카는 EV9 GT라인을 비교대상으로 선정한 랜드로버 디펜더 110 P400e와 아우디 Q8 e-트론 55 Quattro보다 높은 점수를 줬다. 왓 카도 실내 좌석 및 정숙성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