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작정했네…” 성능은 올리고 가격은 동결한 아이오닉 5, 전기차의 희망될까?

324
현대자동차, ‘더 뉴 아이오닉 5′ 출시
3년 만에 선보이는 상품성 개선 모델
주행거리 458km에서 485km로 증가
아이오닉 5
더 뉴 아이오닉 5 (출처-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브랜드의 대표 준중형 전기 SUV 모델인, ‘더 뉴 아이오닉 5(The new IONIQ 5, 이하 아이오닉 5)’를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아이오닉 5는 2021년 출시 이후 3년 여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상품성 개선 모델로 향상된 배터리 성능과 다채로운 고객 편의사양,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갖췄다.

또한, 84.0kWh의 4세대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복합, 2WD 모델 기준)가 458km에서 485km로 늘어났으며 최신 인포테인먼트 및 편의 사양이 대거 적용돼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아이오닉 5 (2)
더 뉴 아이오닉 5 (출처-현대자동차)

특히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를 탑재하고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Over-the-Air)의 적용 범위를 확대해 고객에게 SDV(Software Defined Vehicle) 기반의 첨단 소프트웨어 경험을 제공한다.

현대자동차 ‘더 뉴 아이오닉 5′, 미래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강인하고 와이드한 모습으로 재탄생

아이오닉 5 (3)
더 뉴 아이오닉 5 (출처-현대자동차)

이번에 출시된 아이오닉 5는 기존 모델의 독창적이면서도 미래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더욱 강인하고 와이드한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전∙후면 범퍼에 새롭게 디자인한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와이드한 느낌을 강조했으며 전면부의 가니쉬 히든 라이팅에 두 줄의 세로선을 연달아 배치한 그래픽을 적용해 보다 강인하면서도 세련된 모습을 보여준다.

여기에, 기하학적인 디자인의 공력 휠과 50mm 길어진 리어 스포일러를 적용해 더욱 역동적인 측면부를 완성함과 동시에 공력성능도 강화했다.

아이오닉 5 (4)
더 뉴 아이오닉 5 (출처-현대자동차)

또한, 디지털 사이드 미러는 더욱 둥글고 컴팩트한 형태로 재설계되었으며, 뒷유리에 추가된 리어 와이퍼는 운전자의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아이오닉 5의 실내 디자인은 ‘편안한 거주 공간’이라는 테마를 유지하면서 사용자의 편의성과 사용성을 대폭 강화했다.

아이오닉 5만의 이동식 센터 콘솔인 ‘유니버설 아일랜드(Universal Island)’는 상단부에 사용빈도가 높은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주차 보조 기능’ 등을 조작할 수 있는 물리버튼을 적용하고 하단부에 위치했던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를 상단부로 옮기는 등 레이아웃을 변경해 사용성을 높였다.

아이오닉 5 (5)
더 뉴 아이오닉 5 (출처-현대자동차)

여기에, ‘웰컴&굿바이’, ‘배터리 충전상태’, ‘음성인식 상태’ 등 차량의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해주는 인터랙티브 픽셀 라이트가 적용된 3 스포크 스티어링 휠을 탑재하고, 고객의 사용성을 고려해 인포테인먼트 및 공조 조작계의 배치를 개선함으로써 조작 편의성을 강화했다.

또한, 승차감과 정숙성이 향상시켜 전반적인 주행 성능이 높아졌으며 2열 사이드 에어백 추가 및 차체 보강을 통해 충돌 안전 성능도 대폭 개선됐다.

특히, 새롭게 선보이는 N 라인 모델은 고성능과 스포츠 감성을 강조한 디자인으로 다양한 고객의 기대와 취향을 만족시켜 선택권까지 넓혔다.

아이오닉 5 (6)
더 뉴 아이오닉 5 (출처-현대자동차)

한편,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면서도 전 트림의 가격을 동결해 전반적인 상품 경쟁력을 끌어 올렸다.

판매 가격은 전기차 세제혜택 적용 후 기준으로 롱레인지 모델 ‘E-Lite 5,240만 원’, ‘익스클루시브 5,410만 원’, ‘프레스티지 5,885만 원으로 책정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