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포트홀…”안전신문고에 신고, 포상금 최대 20만원까지”

244
올 들어 포트홀이 서울에서만 7천여 건 발생했습니다. 포트홀은 도로가 녹으며 주로 3월과 4월 얼었던 따뜻해지는 시기와 7월 8월의 장마철에 발생 빈도가 높은데, 올해는 이상기후로 날씨가 빨리 풀리고 비까지 내리면서 2월 포트홀 발생이 많아진 겁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서울 시내에서 발생한 포트홀은 7천 여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두 배 가량 높습니다.

저마다 자동차 동호회 등 커뮤니티에서는 포트홀에 대한 사고 이야기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도로가 깨지고 움푹 패인 곳이 많아 운전이 불안하다”는 목소리가 잇따릅니다.

포트홀이 생긴 곳을 차량이 지나가게 되면 노면의 단차에 의해 타이어와 휠에 충격이 가해져 파손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한 울퉁불퉁한 노면을 주행하면서 서스펜션이 고장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타이어가 펑크나거나 운전자가 포트홀 발견시 갑자기 주행방향을 틀거나 속도를 줄이게 되면서 사고를 야기하기도 합니다.

포트홀 응급복구 작업. 뉴스1포트홀 응급복구 작업. 뉴스1

포트홀로 인해 사고가 났다면 한국도로공사, 국토부, 각 지자체 도로 관리과 등 도로를 관리하는 주체에 영조물배상 보험 등을 통해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각 도로 관리 주체에서는 배상책임보험이 가입되어 있기 때문에 사고접수를 하고 나서, 보험사를 통해 포트홀 사고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안전신문고를 통해서도 신고와 민원 접수가 가능합니다. 또한 운전자 보험으로 우선 처리한 후, 보험사에서 해당 관리 주체에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식으로도 사고 처리가 가능합니다. 운전자는 포트홀을 예상하고 인지할 수 없었을 경우에 보상이 이뤄지는데 이를 증명하는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증거물을 확보해야 합니다.

서울시는 “급격히 증가한 포트홀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버스와 택시 중 약 2000대 정도에 인공지능(AI)기술로 포트홀을 탐지하는 ‘포트홀 자동 탐지 시스템’을 구축했다. 버스·택시에 부착한 카메라는 실시간으로 포트홀을 탐지하고 분석처리반으로 넘겨 빠르게 보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이 외에도 1000명이 넘는 택시·버스 기사와 시민 모니터링단이 있어 발견 즉시 위치를 신고해 보수 작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대응책을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차도 파손 신고포상금 제도에따라 최고 20만 원까지 신고자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