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보해라 개XX야!’.. 쌍욕 퍼붓는 사설 구급차 등장에 네티즌 ‘분통’

219

구급차-욕설

스피커로 욕설 퍼부은
사설 구급차 운전자에
네티즌들 ‘분통’ 터졌다

구급차-욕설

최근 혼잡한 출근길 한복판에서 사설 구급차 운전자가 다른 운전자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되고 있다. 구급차 운전자는 다른 차량들에게 화가 난 듯 스피커로 욕설을 퍼부었는데, 이 모습이 고스란히 블랙박스 영상 속에 담겼다.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른 차량이 양보를 안 해준 것 아닌데 욕을 했다’.
‘앞으로 사설 구급차에게 양보해 주지 않을 거다’고 격분했다. 결국 욕설을 했던 운전자는 사과를 했다고.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사진 출처 = ‘보배드림’

갑자기 들어온 구급차
다짜고짜 욕설 퍼부어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욕하는 사설 구급차 목격’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살다 살다 이런 구급차는 처음 본다’며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글쓴이는 아침 출근길에 좌회전을 하려던 와중 사이렌 소리를 들었고, 길을 양보해 주기 위해 구급차가 어느 쪽에서 오는지 찾고 있었다고 한다.

글쓴이가 사거리에 진입하는 순간, 앞의 검은색 SUV에 가려져 보이지 않는 각도에서 구급차 한 대가 들어왔고, 구급차를 마주한 검은색 SUV는 도로 한복판에 정지했다. 그때, 갑자기 구급차 운전자가 다른 차량들을 향해 스피커로 “양보를 해라, 개 XX들아. 아이 XX 진짜”라는 욕설을 퍼부었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사진 출처 = ‘보배드림’

구급차 운전자 사과
앞으로 주의하겠다고

해당 논란이 확산되자, 자신이 구급차 운전자였다고 밝힌 한 사람은 ‘먼저 욕을 한 것에 대해 잘못을 인지하고 반성하는 중이다’라며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덧붙여 ‘병원으로 이송 중인 환자의 상태가 갑자기 악화돼 의료진의 지시에 따라 서둘러 응급실로 가는 중이었는데, 차들이 좀처럼 양보해 주지 않아 저도 모르게 욕설을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구급차 운전자는 ‘욕을 한 것에 대해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정말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했고, ‘앞으로 아무리 환자가 급하다 해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이 일로 처벌받아야 한다면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사진 출처 = ‘보배드림’

다른 구급차마저도
욕 먹이는 행위

구급차 운전자의 사과에 글쓴이는 ‘책임감을 가지고 운행하는 것은 좋지만 듣는 입장에서는 황당하고 어안이 벙벙하다. 오늘 하셨던 언행은 다른 구급차들의 이미지마저 나쁘게 만드는 거다. 아무리 급해도 욕은 아니다’라고 일침을 날렸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블랙박스 영상을 보니, 글쓴이가 짧은 시간 동안 상황을 인지하기도 전에 욕을 박고 가는데, 기사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 ‘사과문만 올리고 끝날 일이 아닌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자동차와 관련된 뜨거운 이슈들
제보는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