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증중고차, 올해 1만5000대 판매 목표”

321
현대자동차가 인증 중고차 사업 출범 후 100일 동안 1000여 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3월부터는 전기차도 인증 중고차로 판매할 예정이다.

4일 현대차는 지난해 10월 인증 중고차 사업을 시작한 뒤 100일 동안 1057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차종별로는 현대차 ‘그랜저’가 181대로 가장 많았고 ‘싼타페’(89대), ‘팰리세이드’(81대) 순이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 128대, ‘GV70’ 92대 등이었다.

다음 달부터는 전기차도 인증 중고차 판매를 시작한다. 일반 소비자로부터 전기차를 사들이는 것도 같은 시점부터 실시한다. 아이오닉 5·6, GV60, 코나 일렉트릭 등 전기차를 인증 중고차에서 만날 수 있게 된다. 현대차는 중고차 배터리에 대한 소비자의 불안감을 낮추기 위해 현대차그룹 기술연구소와 배터리 인증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남은 배터리 수명과 손상 여부 등을 파악한 뒤 투명하게 소비자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올해 인증 중고차 판매 목표를 1만5000대로 세웠다. 이를 위해 지난해 차량 견적 금액의 2%를 차량 주인에게 지급하던 추가 보상금을 올해부터는 최대 4%까지 높였다. 예를 들어 차량 가격이 2500만 원으로 책정되면 지난해에는 보상금 50만 원을 받았지만 올해는 최대 1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