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란티스 CEO. “전기차의 순간 가속은 안전 기능이어야”

125

스텔란티스의 CEO카를로스 타바레스가 전기차의 순간 가속은 보다 민첩한 주행 경험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안전 기능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탑기어 등 복수의 유럽 미디어들이 보도했다. 안전한 조건에서 추월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 보인다. 
 
타바레스는 필요할 때 차선을 변경하거나 트럭을 추월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주요 안전 기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전기차의 순간 가속은 안전한 조건에서 추월할 수 있는 힘을 갖는 것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0-100km/h 가속성능 2초 대 등은 일반 운전자에게는 오히려 위험한 조건일 수도 있다. 속도는 운전자가 제어할 수 있는 수준이 있다. 그러나 통상적으로 가속페달을 강하게 밟을 경우 의외의 가속력으로 튕겨 나가는 것을 컨트롤 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한편 스텔란티스는 이달 초 두 번째 글로벌 전기차 플랫폼인 STLA 라지를 공개했다. 2024년 미국시장에 출시되는 첫 번째 지프 브랜드의 배터리 전기차와 닷지 브랜드의 전기차 플랫폼으로 유용된다. 물론 크라이슬러와 마세라티, 알파 로메오 등 그룹 내 다른 브랜드에도 사용된다.
 
스텔란티스는 2030년까지 미국 판매량의 50%를 전기차로, 유럽에서 100%를 전기차로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