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용 자율주행 기술회사 투 심플, 나스닥 상장 폐지

146

물류용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중국 기업 투 심플(To Simple)이 2024년 1월 17일,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폐지를 신청한다고 발표했다. 2021년 첫 상장 당시의 투 심플의 시가총액은 약 8,800억 엔이었지만, 지금은 1/100 정도로 하락해 있다.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가 지연되고 금리 상승이 타격을 입힌 것이 요인이다.
 
상장폐지는 오는 2월 8일로 예상되며 기존 주주들의 지분율은 이후에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심플은 “우리의 가치와 유동성은 감소했고, 주가의 변동성은 크게 증가했으며, 상장 기업이라는 이점은 더 이상 비용을 정당화할 수 없다. 통화정책이 긴축되고 금리가 상용화 전 기술 기업에 대한 투자자 심리를 변화시켰다.”고 밝혔다.
 
투심플은 15년 전에 설립되어 미국과 중국에 거점을 두고 있으며 물류에 사용되는 대형 트럭의 자율 주행 기술 개발에 종사하고 있다. 특정 조건에서 레벨 4 주행을 달성하기 위해 폭스바겐 산하의 상용차브랜드 트라톤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2017년에는 일본 법인을 설립해, 2023년에는 일본에서 운전면허 시험을 실시하기도 했었다. 
 
경영진은 혼란에 빠져 있습니다. 당초 이 회사는 2024년 북미에서 자율주행 트럭을 출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고, 한때 전 세계적으로 1,000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했었다. 경영 환경 악화로 회사는 인력 감축을 거듭했고, 2023년 12월 말 미국 철수를 발표했다. 회사는 중국과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 사업에 집중할 것이라고 한다. 
 
주모리 퓨처테크놀러지라는 중국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주요 창립 멤버와 임원은 중국 출신이다. 
 
금리 상승 환경에서 자율주행 기업의 생존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