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 정부, 전기차 충전기와 수소 충전소 구축 위해 6억 2,300만 달러 투자

164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공공 충전기를 구축하고 자동차, 트럭, 버스용 수소 연료 충전소를 개설하기 위해 6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전기차로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총 6억 2,300만 달러 의 연방 보조금으로 7,500대의 새로운 EV 충전기가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텍사스의 수소 충전소 프로젝트를 포함하여 보조금은 22개 주, 푸에르토리코 및 부족 공동체의 47개 프로젝트에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정권 출범 이후 공공 충전 포트 수가 약 70% 증가했으며 민간 기업은 전기차 및 배터리 공급망에 1,500억 달러 이상 투자를 발표했다. 미국 연방 교통부는 2020년 말 9만 6,243개에서 2023년 말 16만 8,426개의 공용 충전기가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는 2030년까지 미국 내 전기차 충전기 50만대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교통부는 미국의 배터리 전기차 판매량이 4배 이상 증가해 2023년 140만대에 육박했으며 신규 승용차 판매량의 9%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콕스오토모티브는 120만 대 판매에 7.6%의 점유율이라고 밝혔다. 실제 최종 집계는 118만 9,051대로였다.
 
콕스는 2024년에는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10%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