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봐, 지옥 맞네” 경기도 직장인들, 출퇴근 때문에 2배 오열

200

버스-출퇴근-경기도

경기도 내 출퇴근, 대중교통 열악
출퇴근 승용차 이용 비중 높아
원활한 출퇴근 위한 대중교통 확충 

경기도 직장인들, 승용차 의존도 높아

버스-정류장-명동-교통혼잡-서울시
버스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최근 경기연구원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통근행태 변화 보고서’가 발간되었다. 경기도와 서울을 오가는 직장인들의 현황과 대중교통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이 주요 내용이다. 이 보고서를 통해 직장인들이 출퇴근 시 얼마나 오랫동안 이동하는지, 어떻게 이동하는지 등을 상세히 알 수 있다.

보고서 내용 중 핵심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버스-출퇴근-경기도
서울 도심(강남)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경기도-서울 일일 출퇴근 통행량
┗ 약 200만 통행 (전체 18% 수준)
┗ 승용차 55% / 대중교통 45% 비중
┗ 대중교통 출퇴근 시간, 승용차 대비 1.35배

경기도 내 출퇴근
┗ 승용차 비중 최대 75.3%
┗ 코로나에 따른 대중교통 운행 횟수 감소 및 정상화 지연
┗ 대중교통 출퇴근 시간, 승용차 대비 2.10배

경기도, 출퇴근 시간 1시간 컷 목표

버스-출퇴근-경기도
출퇴근 버스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경기도는 경기도민의 출퇴근을 1시간 이내로 단축하고 대중교통의 분담률을 높이기 위해, 여러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대표 사례를 나열하면 다음의 정책들이 제안 되고 있다.
┗ 서울 통근자를 위한 지하철 및 광역버스 시설 확대
┗ 경기도 내 출퇴근을 위한 시군 간 버스노선 및 인프라 확대
┗ 유연근무를 통한 출퇴근 혼잡 완화 및 통근시간 감소

교통량 분산으로 교통혼잡 완화

버스-출퇴근-경기도
교통정체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경기도는 코로나 기간을 거치며 대중교통 업계는 큰 타격을 입었다고 강조했다. 즉, 원활한 운행이 어려운 환경이라는 의미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요관리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시내버스 확대, 버스전용차로 확대 등을 기대할 수 있는 공급정책과 유연근무와 같은 출·퇴근 수요를 분산시킬 수 있는 수요관리정책을 함께 시행할 경우 경기도 내 직장인들이 출퇴근 환경이 크게 개선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수도권에 집중된 교통량 때문에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할 것으로 보기도 한다. 도로마다 감당할 수 있는 교통량이 있기 때문이다. 즉, 서울 각지에서 몰려드는 차량 때문에 대중교통 인프라를 확충해도 출퇴근 시간을 단축시키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