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벤츠, 테슬라의 대항마?” 괴물 스펙으로 출시 예고한 럭셔리 전기차, 과연…?

131
니오(Nio) 럭셔리 세단 ET9 발표
1억원 대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단 5분 충전으로 258km 주행 가능
전기차
니오 ET9 (출처-니오)

최근 중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니오(Nio)가 ET9을 발표했다.

ET9은 플래그십 럭셔리 전기 세단으로 900V 초고속 충전 기능을 탑재해 단 5분 충전만으로도 258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자율주행 기능이 활성화되면 스티어링휠을 접어 넣을 수 있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며, 시작 가격은 80만 위안(한화 약 1억 4,500만 원)부터 시작한다.

니오(Nio) ET9, 단 3분 만에 전체 배터리 교체 가능

전기차 (2)
니오 ET9 (출처-니오)

대형 세단의 크기를 가지고 있는 ET9은 전장 5,324mm, 전폭 2,016mm, 전고 1,620mm에 휠베이스는 3,250mm에 달해 경쟁 모델인 벤츠 EQS보다 더 길고 넓은 크기를 자랑한다.

ET9의 경우 높은 지상고와 함께, 크로스오버와 세단의 중간에 위치한 디자인을 갖추고 있으며, 볼보 크로스컨트리와 비슷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전면에는 슬림한 헤드라이트와 날카로운 프런트 엔드가 특징이며, 후면 디자인은 재규어 F-Type 및 포르쉐 타이칸을 연상시킨다. 여기에, 접이식 액티브 리어 스포일러와 쿠페 스타일의 패스트백 루프라인이 매력적인 디자인 요소다.

전기차 (3)
니오 ET9 (출처-니오)

히든 타입 도어 핸들과 롤스로이스를 연상시키는 플로팅 로고 디자인의 23인치 멀티 스포크 휠도 눈에 띄며, 동급 유일의 기능인 터치 프리 전동식 전면 트렁크도 적용됐다.

실내는 아직 완전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2열의 경우 비행기 퍼스트 클래스 스타일로, 등받이 각도 조절과 넓은 시트 쿠션, 전동 선쉐이드, 8인치 태블릿형 스크린, 전동식 스마트 냉장고 등이 탑재되어 있다. 더불어, 앞좌석 뒤에는 14.5인치 아몰레드 스크린도 적용됐다.

ET9는 전통적인 계기판을 없애고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센터 콘솔의 15.6인치 태블릿 스타일 AMOLED 화면을 사용한다. 또한 접이식 스티어링 휠과 3개의 라이더 센서가 탑재된 안전 시스템도 특징이다.

전기차 (4)
니오 ET9 (출처-니오)

또한 ET9은 니오의 3세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며, 900V 아키텍처로 최대 전력 600kW, 최대 전류 765A의 급속 충전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4만 6,105개의 셀로 구성된 120kWh 배터리는 단 5분 만에 255km 주행 거리를 연장할 수 있으며, 전체 배터리 교체도 단 3분 만에 가능하다.

니오는 드라이브 바이 와이어 섀시와 최대 각도 8.3도의 후륜 스티어링을 포함한 스카이 라이드 시스템을 장착했다. 또한, 전자식 서스펜션 시스템과 3세대 포르쉐 파나메라에 사용된 것보다 더 발전된 시스템을 적용했다.

전기차 (5)
니오 ET9 (출처-니오)

파워트레인은 241마력의 비동기식 전륜 모터와 456마력을 내는 후륜 영구 자석 동기식 모터가 결합되어 총 697마력의 출력을 발휘한다.

한편, 1억원 대 럭셔리 세단 니오 ET9은 현재 중국에서 사전 주문이 진행 중이며, 고객 인도는 2025년 1분기로 예정되어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