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글로벌 車’ 수요 주춤…“전기차 가격경쟁 심화”

114
자동차 업계가 올해 글로벌 시장 수요가 전년 대비 소폭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고금리와 경기 둔화로 증가 폭은 제한적이라는 입장이다.

이와함께 올해 자동차 시장 트렌드로 ▲완성차 업체의 수익성 둔화 ▲전기차 시장 가격 경쟁 심화 ▲중국 자동차 업체의 글로벌 영향력 확대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DV) 확대 등 4가지를 꼽았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18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기아 본사에서 협회 신년 세미나를 열었다.

이 세미나에는 양진수 현대자동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 자동차산업연구실장(상무)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 2023년 결산 및 2024년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날 양 실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 상황에 대해 “지난해 완성차 업체들의 공급이 정상화되며 미국과 서유럽 중심으로 대기수요가 실현됐고, 인도 시장이 고성장을 지속하며 회복세를 견인했다”며 “올해에는 주요 시장의 대기수요 소진과 금리인상 영향이 상반기에 집중돼 소비 심리가 다소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4년 연간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는 전년 대비 1.6% 증가한 8412만대로 회복세가 다소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 지역별로는 ▲미국 1592만대(전년 대비 +2.0%) ▲서유럽 1498만대(+2.7%) ▲중국 2209만대(+0.7%) ▲인도 428만대(+3.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국내는 전기차 중심 라인업 확대에 따른 신차 효과에도, 지난해 대기수요 소진과 고금리 영향을 강하게 받아 전년 대비 약 2% 감소한 167만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친환경차 성장 지속…전기차 가격경쟁 심화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겠지만 증가율은 전년 대비 둔화한 24.6% 수준으로 총 1646만대에 그칠 것으로 봤다.

전기차(BEV)와 관련해 여전히 중국이 세계 최대 시장을 유지하겠지만 미국과 서유럽 비중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올해 전기차 시장은 주요 업체들의 가격 인하와 저가형 모델 출시 확대로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여는 중요한 관문을 맞을 수 있다.

전기차의 본격적인 대중화를 위해선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 수준의 ‘합리적 가격(Affordable Price)’ 달성이 필수적인 만큼 업체들의 가격 경쟁은 어느 때보다 뚜렷해질 전망이다.

특히 중국 업체들은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협력을 확대하며 해외 진출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에서는 현지 생산에 나서 영향력을 더 확대할 수 있다.

또 올해부터는 주요 업체들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자율주행 등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SDV) 구현을 통한 상품성 차별화 전략이 더 강화될 조짐이다.

주요 업체들은 AI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와 서비스 지역 확대로 양산차 적용 가능성을 더 높인 2~3단계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