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버드대, 10분 만에 충전되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

206

미국 하버드 연구원들이 전기차를 10분 만에 재충전할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했다.

18일 외신에 따르면 하버드 존 폴슨 공학 및 응용 과학 대학의 연구원들은 차세대 전기차에서 6,000번 이상의 충방전 능력을 가지면서 10분 만에 재충전할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solid-state battery)를 개발했다.

이 전고체 배터리는 흑연 음극 대신 리튬 금속 양극을 사용했으며 새로운 양극은 상용 흑연 음극보다 용량이 10배 크고 마이크로 크기의 실리콘 입자를 사용해 양극에 덴드라이트가 형성되는 것을 막았다고 보도됐다.

이 덴드라이트는 양극 표면에 쌓여 울퉁불퉁한 표면을 형성할 수 있는 금속의 작은 돌기로 설명됐다. 하버드대가 개발한 우표 크기의 원형 배터리는 6,000번의 사이클을 거치면서 용량의 80%를 유지할 수 있고 기존의 파우치 셀 배터리를 훨씬 능가한다.

리 신(Xin Li) SEA 부교수는 연구 논문에서 “리튬 금속 양극 배터리는 상용 흑연 음극보다 10배 용량이 크고 전기차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어 배터리의 성배로 여겨진다”며 “우리의 연구는 산업 및 상업적 응용을 위한 보다 실용적인 전고체 배터리를 향한 중요한 발걸음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기체 배터리는 전기차의 차세대 개척지로 여려진다. 토요타의 경우 전고체 배터리를 만들고 있는 자동차 제조업체들 중 하나이며 최근 2-3년 안에 전고체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를 판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