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IRA, 2024년부터 우려 외국 기업 배터리 부품 사용 모델 혜택 제외

158

미국 IRA 세액공제 기준 변경으로 인해 GM과 포드, 테슬라 모두 세엑 공제를 받을 수 없는 모델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이번에는 GM이 신형 쉐보레 블레이저 EV와 캐딜락 리릭이 1월 1일부터 혜택을 받을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다만 GM은 자격 상실은 사소한 부품으로 인해 일시적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GM은 이미 내년 초부터 적격 부품을 조달할 계획을 추진해왔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GM은 GMC 허머 EV는 픽업트럭과 SUV모두 가격이 최소 9만 6,550로 8만 달러가 상한선인 세액공제 기준 밖에 있다. 대신 쉐보레 이쿼녹스, 실버라도 EV, GMC 시에라, 캐딜락 옵틱 등 2024년에 출시가 계획되어 있는 모델들은 7,500달러의 인센티브가 전액 지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드도 머스탱 마하-E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LFP 배터리에 대해 CATL과의 관계 때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E-트랜짓도 3,750 크레딧을 잃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F-150 라이트닝은 자격을 유지한다.
 
테슬라는 모델 3 RWD 및 롱 레인지 모델이 세액공제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이미 밝혔었다. 이 
 
미국시장에서는 2024년 1월 1일부터 중국을 포함한 우려 외국 기업의 배터리 부품을 장착한 전기차는 세액공제 자격을 잃게 된다. 2025년에는 규정이 더욱 엄격해진다. IRA는 미국에서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제조 및 EV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도입됐다. 바이든 정부는 민간 기업은 전기차와 배터리에 1,520억 달러를 투자했으며, 청정 에너지에 추가로 740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히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