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한정” 세계 최초 슈퍼카 만든다는 현대차

228

2026년 생산 목표… 세계 최초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사용하는 슈퍼카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2026년을 목표로 세계 최초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슈퍼카 ‘N 비전 74’를 생산한다고 밝혔다.

N 비전 74는 1974년 데뷔한 포니 쿠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델로 현대차 고성능 N의 움직이는 연구소 ‘롤링 랩’으로 개발됐다.이 차는 수소 연료전지를 주 동력원으로 배터리 팩에 전력을 충전했다가 필요한 상황에 모터를 구동하는 방식으로 내연기관 이상의 성능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제공/ 빌라 데스테에 전시된 N 비전 74

이번 결정은 정의선 회장의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BMW 출신 알버트 비어만 사장을 영입해 2015년 고성능 N 브랜드를 출범시키는 등 그룹의 고성능 전략을 진두지휘했다. 올해는 첫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을 양산하는 등 N 브랜드를 아이오닉(친환경), 제네시스(프리미엄)과 함께 그룹 성장의 3대 핵심 축으로 삼고 있다.

현대차는 별도의 신규 플랫폼을 토대로 최고 출력 800마력을 구현할 예정이다. 기존 콘셉트카의 600마력보다 120마력 높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 도달 시간은 3초대다.

현대차는 N 비전 74 양산형 전체 생산 물량 100대 가운데 70여대를 일반에 판매하고 나머지 30여대는 경주용으로 배정할 방침이다. 북미나 유럽 등에서 열리는 유명 모터스포츠 대회에 출전해 고성능 브랜드 N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한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