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배터리업체 프라이어, 미국 법인 설립 주주 승인 획득

176

노르웨이의 배터리 스타트업 프라이어가 2023년 말까지 미국에 법인 설립을 위한 주주의 승인을 얻었다고 발표했다. 프라이어는 2022년 11월 미국 조지아주에 있는 셀 공장 부지를 인수했으며, 2024년 상반기 가동 예정으로 생산 용량은 연간 약 34GWh다. 
 
고도로 자동화된 셀 생산 시스템을 사용하여 글로벌 배터리 강자가 되고자 하는 프라이어는 청정 에너지 프로젝트에 대한 연방 인센티브를 획득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자자 대다수는 금2022년 12월 15일 회의에서 본사를 룩셈부르크에서 델라웨어로 재배치하는 것에 찬성했다고 한다. 
 
프라이어는 지난 8월 글로벌 조세 발전과 배터리 제조업체를 위한 미국 인센티브 프로그램에 더 잘 대응하기 위해 미국으로 이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었다. 현재 애틀랜타 남서부 조지아주에 25억 달러 규모의 배터리 공장인 기가 아메리카를 건설하고 있다. 이 공장에서는 고정식 에너지 저장 시스템, 전기차 및 해양 제품에 사용할 배터리 셀을 생산하게 된다. 
 
지난 11월에는 노르웨이에 부분적으로 건설된 배터리 공장인 기가 아틱(Giga Arctic)보다 미국 공장을 우선시하며 2024년에는 투자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프레이는 올해 초 노르웨이 모이라나에 소규모 공장 라인을 오픈해 배터리 연구업체 24M 테크놀로지스가 개발한 파우치형 반고체 리튬이온 셀 샐산을 시작했다. 대량으로 생산할 때 기존 셀보다 최대 25% 저렴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지아 공장이 몇 년 안에 가동되면 연간 34GW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뉴욕 증권 거래소에 주식을 상장한 프레이르는 바이든 행정부가 다양한 산업에서 기후 온난화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제조 프로그램을 강화한 이후 미국에서 재배치를 한 최초의 배터리 제조업체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의해 창출된 미국의 청정 에너지 프로젝트 및 배터리 제조에 대한 자금 지원으로 인해 지난 2년 동안 미국 전역에 걸쳐 수십억 달러 규모의 배터리 공장 투자 및 건설이 발표됐다. 
 
동시에, 전기차용 배터리의 배터리 양극과 음극에 사용되는 재료를 중국이나 러시아가 아닌 북미에서 조달하여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엄격해진 새로운 규정은 레드우드 및 실라(Sila)와 같은 회사에 이를 공급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