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fapjunk.com

밈미디어

749 POSTS 0

TOP

대형마트 규제 완화 법안 폐기…”그럼에도 희망가 부르는 이유”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휴일 의무 휴업, 새벽 배송 제한 등 대형마트가 받는 규제를 해소하기 위한 법안은 폐기 수순을 밟게 됐지만 서울 서초구, 대구광역시 등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움

요즘 남성 ‘암’ 많이 늘었다는데…”남녀 모두 HPV 백신 접종해야”

HPV 예방 백신은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맞아야 암 발생을 줄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이 주장하고 있다. HPV 감염은 남녀 모두에게 암을 유발할 수 있으며, 남성의 암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되고 있다. HPV 백신을 남녀 모두에게 접종하면

섬 여행 전문가가 꼽은 대한민국 대표 섬 100선

대한민국 100 섬 여행(세트)/김민수 지음/파람북 펴냄 동해, 서해, 남해, 제주까지 1·2권 출간 저자는 250개 넘는 섬 여행한 마니아 어딘가로 훌쩍 떠나고 싶다는 생각은 지친 도시인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섬 여행을 상상해 보았을 터이다. 《대한민국 100 섬 여행》은 대한민국의 섬들 가운데 일반인들의 여행지로 적합한 100곳의 섬들을 수록했다. ‘서해편’, ‘동해·남해·제주편’ 총 2권으로 구성됐다. 섬 여행에 입문하기에 적절한 […]

섬 여행 전문가가 꼽은 대한민국 대표 섬 100선

대한민국 100 섬 여행(세트)/김민수 지음/파람북 펴냄 동해, 서해, 남해, 제주까지 1·2권 출간 저자는 250개 넘는 섬 여행한 마니아 어딘가로 훌쩍 떠나고 싶다는 생각은 지친 도시인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섬 여행을 상상해 보았을 터이다. 《대한민국 100 섬 여행》은 대한민국의 섬들 가운데 일반인들의 여행지로 적합한 100곳의 섬들을 수록했다. ‘서해편’, ‘동해·남해·제주편’ 총 2권으로 구성됐다. 섬 여행에 입문하기에 적절한 […]

“여행할 때도 환경을 생각한다” 동남아 친환경 호텔 18곳

여행객 72% 친환경 숙소 이용 의향 플라스틱 빨대 등 제공 최소화 나무 덩굴 활용해 에너지 절감 재활용 커피로 생분해 컵 제작 전 세계가 폭염에 끙끙 앓는다. 지구가 자신을 소중히 다루지 않은 인간에게 복수하고 있다. 삶의 터전인 지구를 지켜야 하기에, 여행할 때도 탄소 감축과 유해한 쓰레기 배출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생활 […]

인기글

인기글

현대차, 3년4개월 만에 최고가…시총 4위

올해만 38% 상승…순위 두 단계 상승 목표가 31만7391원…괴리율 15% 현대차가 3년4개월 만에 최고가를 기록하며 코스피 시가총액 4위에 올랐다. 밸류업 수혜 기대감 반영으로 우상향 그래프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9.49%(2만4000원) 오른 27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27만7500원까지 오르며 지난 2021년 1월11일(28만8500원) 이후 약 3년4개월 만에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종가 기준 현대차의 시총은 58조83억원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55조3022억원)를 제치고 삼성전자(463조8521억원)와 SK하이닉스(143조9261억원), LG에너지솔루션(85조1760억원)에 이은 시총 4위에 안착했다. 현대차는 올 초(20만500원) 대비 38.2%(7만6500원) 급등했다. 이 기간 시총도 6위에서 두 단계 올라섰다. 정부가 추진 중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맞춰 주주환원책을 늘리고 있는 점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는 1분기 분기배당금을 작년(1500원) 보다 33.3%(500원) 올린 주당 2000원으로 결정했다. 기보유 자사주를 오는 2026년까지 매년 1%씩 소각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밸류업 관련 추가 주주환원 정책도 검토 중이다. 증권가는 현대차 주가가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23개 증권사가 제시한 현대차의 목표주가 평균은 31만7391원으로 현재가 대비 괴리율은 14.6%(4만391원)다.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는 원자재가격 하락 및 환율 상승 등으로 인해 양호한 영업실적이 유지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추가적인 주주환원 정책 확대 가능성도 가치평가(밸류에이션) 저평가 완화를 기대할 수 있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중 소속사 본부장 "블랙박스 메모리카드 삼켰다" 전기차 캐즘에 발목 잡힌 배터리 업계, ESS로 돌파구 '의장 탈락' 추미애 "세상 살아보니 성질대로 안돼…탈당 말라" 경기도, 여성친화도시 활성화…정기회의·워크숍 개최 SK證, 업계 최초 ‘트렌드연구소’ 서비스 출시…AI·빅데이터 활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