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지, MZ세대 겨냥해 대만 섬 일주 여행 상품 선봬

347

여행이지, ‘대만 환도여행 8일’ 출시
대만 청년 사이 유행인 환도 여행 문화에서 착안
가오슝 시작으로 타이동·타이베이·타이중·난터우·타이난 등 방문

 교원투어 ‘여행이지’가 대만 일주 상품 ‘환도 여행’을 선보인다.

대만 스펀 /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제공
대만 스펀 /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제공

‘대만 환도 여행 8일’은 7박 8일 동안 MZ세대로만 구성된 여행객들이 대만을 일주하는 테마 상품이다. 여행이지는 대만에서 MZ세대를 중심으로 자전거로 대만 섬을 한 바퀴 도는 환도(環島) 여행 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상품을 출시했다.
 
이번 상품은 대만을 일주하면서 여러 도시를 방문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오슝을 시작으로 타이동, 화롄, 타이베이, 타이중, 난터우, 타이난 등을 차례로 여행하고 다시 가오슝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이 같은 일정을 통해 여행객은 다양한 도시를 관광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버스킹 및 야시장 체험, 스탠드업 패들보드와 자전거 투어 등 색다른 문화를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다. 여기에 노팁·노쇼핑·노옵션으로 여행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대만 타이베이 /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제공
대만 타이베이 /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제공

교원투어는 ▲샤또 비치 리조트 ▲즈번 온천 ▲일월담 ▲아이허강 ▲궁원안과 ▲무지개마을 ▲태로각협곡 ▲청수단애 ▲타이베이101 전망대 ▲스펀 및 지우펀 등을 상품의 방문 명소로 구성했다. 이 과정에서 여행객은 딤섬을 비롯해 훠궈, 우육면, 망고빙수, 버블티 등 대만의 대표 음식과 디저트도 맛볼 수 있다.
 
MZ세대의 취향을 고려해 ‘따로 또 같이’ 여행도 가능하도록 했다. 매일 정해진 일정을 소화하면서 언제든 자유 일정을 보낼 수 있다. 개인별 여행을 즐기다가 일행에 합류해 나머지 일정을 함께 소화하는 형태다.
 
여행이지 관계자는 “여행객이 서로 소통하면서 친밀감을 형성하고 유대 관계를 높이는 등 동행의 즐거움을 느끼도록 하고자 이번 상품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MZ세대 고객을 타깃으로 테마 여행을 지속해서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