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으로 해외 단체 관광객 모객한 유명 여행 유튜버, 결국…

242

대만의 여행 유튜버가 불법 해외 단체 관광 진행으로 현지 규정을 어겨 처벌을 받게 됐다.

대만 유튜버 샤오샹아이추먼 / 사진=샤오샹아이추먼 SNS
대만 유튜버 샤오샹아이추먼 / 사진=샤오샹아이추먼 SNS

대만 중시신문망(中時新聞網) 등 외신에 따르면 가이드 자격증이 있는 45만 구독 유튜버 샤오샹아이추먼(小象愛出門)은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개인적으로 해외 단체 관광을 진행한 것이 네티즌의 제보를 통해 밝혀졌다.
 
대만 여행업관리규칙은 해외 단체 관광 진행시 대만에 설립한 여행사를 통해서 가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 유튜버는 인터넷을 통해 사적으로 고객을 모집해 문제가 불거졌다.
 
이를 확인한 네티즌은 작년 11월 관광국에 제보하고 익명 커뮤니티 ‘Dcard’에 글을 올렸다. 대만 관광국은 해당 유튜버의 위법 사실을 확인했고, 처벌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샤오샹아이추먼 / 사진=샤오샹아이추먼 SNS

샤오샹아이추먼은 본인이 미국에 여행사를 설립했다며 처벌 조치에 대해 행정구제 신청 절차를 밟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대만 여행업품질보증협회는 “최근 인플루언서, 블로거, 유튜버들의 단체 관광 모객 행위가 적발되고 있다”며 “여행업자가 아니면 모객 업무를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 기업가, 문화 업계 종사자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한국 또한 관광진흥법에서 여행업 등록을 하지 않은 업체가 관광객을 모집해 여행안내나 숙박 예약 등을 진행할 경우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무등록 여행업체를 이용할 경우 행정기관 관리를 받지 않으며 여행자 보험 가입도 불투명해 안전사고 발생 시 대처가 어려우니 주의가 필요하다.

글=유준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