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이 주지 마세요’… 中 관광객 판다 기지 영구 출입 금지 당한 사연

255

중국 남서부 쓰촨성에 있는 청두 자이언트 판다 기지에서 관광객 2명이 무단으로 간식을 줬다가 영구 출입 금지 처분을 받았다.

사진=flickr
사진=flickr

중국국제방송(CGTN)에 따르면, 지난 8월 26일 판다 기지에 방문한 30대 남성과 50대 여성이 각각 아기 판다에게 죽순과 땅콩을 먹이려다 적발됐다.
 
판다 기지 관계자는 이를 확인하자마자 빠르게 제지하고 간식을 회수했다. 검사 결과, 다행히 판다 몸 상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 같은 무단으로 먹이를 주는 행위가 재발할 경우, 판다들에게 위해를 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두 관광객을 영구적으로 입장 금지 처분 했다.

사진=flickr
사진=flickr

판다 기지 측이 본격적으로 위반 행위 모니터링을 진행한 건 올해 4월부터인데 한 달 동안만 위반 행위를 한 19명을 적발했다. 판다에게 먹이를 주거나, 물을 뿌리는 등의 도발적인 행위를 한 것이다.
 
중국에서는 자이언트 판다 보호 규정이 엄격한 만큼 위반 행위가 발각되면 기지 입장 금지를 시켰는데, 이 기간은 수위에 따라 1년부터 5년, 무기한까지 다양했다.
 
관계자는 판다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단호하게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글=박소예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