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 태국 사람이 방콕 도착하자마자 간다는 여행 코스 바로 여깁니다

512

① 닉쿤의 태국 방콕 여행 코스

태국
태국 현지인이 추천하는 여행 코스 / 출처 : 배틀트립2

최근 닉쿤과 백호가 태국 여행에 나섰습니다.
지난 6월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배틀트립2’에서는 태국 현지인 닉쿤이 설계한 태국 여행이 그려졌습니다.
닉쿤의 태국 여행은 현지인이 추천하는 곳으로 더욱 높은 기대감을 모았죠.

두 사람은 태국에 도착하자마자 방콕 외곽에 있는 해산물 전문 레스토랑 ‘Kin Kub Koi Restaurant’에 방문했습니다.
이곳은 닉쿤 가족의 단골 식당이었는데요. 미슐랭 선정 빕 구르망 식당으로 태국에서도 유명한 곳이었습니다.
닉쿤은 팔뚝만 한 새우를 먹을 수 있다고 말하며 민물새우요리와 함께 꼬막 요리를 추천했는데요.
두 사람은 민물새우구이, 똠얌뽀떽, 꼬막찜, 게살볶음밥을 주문했죠.
백호는 폭풍 먹방을 펼치며 태국 음식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습니다.

태국
출처 : 배틀트립2

해산물 요리를 즐긴 두 사람은 태국 방콕의 야경을 감상하기 위해 떠났습니다.
닉쿤과 백호는 왓 포 사원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은 방콕에서 제일 크고 오래된 사원입니다. 마사지 스쿨로도 유명한데요.

닉쿤은 왓 포 남쪽 입구 건너편 골목을 지나 선착장으로 향했습니다. 이곳에서는 방콕의 랜드마크 왓 아룬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데요.
왓 아룬은 떠오르는 태양이 아름답게 비추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10밧 동전에 그려져 있는 태국의 상징적인 건축물입니다.
주변에는 왓 아룬 야경 감상을 위한 레스토랑과 호텔, 크루즈 등이 있는데요. 워낙 유명하기 때문에 명당 좌석은 예약이 힘든 수준입니다.
두 사람은 선착장에서 왓 아룬 야경을 감상하며 맥주를 마셨는데요. 백호는 “야경 맛집 인정이다”라며 왓 아룬의 야경에 반했죠.

② 기차 타고 깐짜나부리 여행

태국
출처 : 배틀트립2

닉쿤과 백호는 태국 깐짜나부리 여행을 떠났습니다.
깐짜나부리는 나콘 라차시마, 치앙마이에 이어 태국에서 세 번째로 큰 행정구역입니다. 미얀마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데요.
깐짜나부리는 폭포와 동굴 등 강과 산악 지형이 만들어 낸 수려한 자연환경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닉쿤은 깐짜나부리에 가기 위해서는 세 가지 방법이 있다고 소개했는데요.
버스 요금은 약 4,282원으로 저렴한 편이지만 좌석이 좁아 불편하다고 말했습니다. 택시는 요금이 비싸다고 말했죠.
두 사람은 기차를 선택했습니다. 기차 요금은 태국인 1,370원이며 외국인은 3,930원입니다.
방콕 톤부리역에서에서 깐짜나부리역까지는 약 2시간 30분 정도 소요됩니다.

두 사람은 깐짜나부리의 대표 랜드마크인 콰이강의 다리를 지나쳤습니다.
이곳은 제2차 세계 대전 도중 일본군이 군대의 이동과 무기의 수송을 목적으로 전쟁 포로들을 동원해 건설한 415km ‘죽음의 철도’의 한 구간입니다. 영화 ‘콰이강의 다리’의 배경이 되는 곳이죠.
1944년 연합군의 폭격으로 파괴되었으나 종전 이후 다시 철교로 복구했습니다.

출처 : 배틀트립2

이후 두 사람은 죽음의 철도 구간을 지났는데요. 이곳은 방콕 – 미얀마 415km ‘죽음의 철도’ 중 헬파이어 패스 다음으로 난코스였던 구간인데요. 아픈 역사가 있는 곳이죠.
철도가 자리한 곳은 절벽으로 보기만 해도 아찔함을 자아냈는데요.
두 사람은 내려서 좀 더 자세히 살펴보았는데요. 기찻길 위를 걸으며 역사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금은 한 없이 평화로운 풍경을 자아내고 있지만 깐짜나부리의 풍경 뒤에 숨겨진 아픈 역사를 알 수 있었죠.

두 사람은 방콕과는 다른 깐짜나부리의 풍경에 감탄하며 즐겁게 지냈죠.
닉쿤과 백호는 에라완 국립공원에도 방문했습니다. 이곳은 에라완 폭포를 볼 수 있는 곳으로 끝없이 펼쳐진 열대우림이 장관을 이루는 곳입니다.
1단계부터 7단계까지의 계곡으로 이루어져 있어 더욱 특별함을 자아냈죠. 두 사람은 이곳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겼습니다.

③ 대마 합법화된 태국의 모습

출처 : khaosodenglish

한편 대마가 합법화된 태국은 이전과 달리 조금은 달라진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방콕의 번화가로 알려진 카오산로드에는 대마 판매점이 곳곳에 위치했습니다.
400m가량 되는 도로에 8곳의 판매점이 있었으며 노점상까지 30여 개가 넘는 대마 판매점을 볼 수 있었죠. 곳곳에는 한글로 ‘대마초 판매’라는 간판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여행객에게 대마 호객을 하기도 했는데요. 대마를 판매하고 있는 곳이 많기 때문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환경이었죠.
또한 음식에도 대마가 들어가는 경우가 있어 모르는 사이 대마를 복용할 수도 있는데요.
태국에서는 대마가 합법화됐지만 한국에서는 불법입니다. 즉, 태국에서 대마를 한 사실이 드러나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