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보다 더 화려’ 라스베이거스의 새로운 랜드마크 개장 임박

3394

세상에서 가장 큰 구형 건물이 라스베이거스에서 문을 연다.
 
CNN은 올해 9월 개장 예정인 MSG 스피어(MSG Sphere)에 대해 보도했다.
 

사진= MSG 스피어 페이스북
사진= MSG 스피어 페이스북

기사에 따르면 MSG 스피어는 스포츠 시설 전문 설계 회사 파퓰러스(Populous)가 디자인했다. 호텔이 즐비한 라스베이거스 스트립(Las Vegas Strip)에서 한 블록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높이 111m, 너비 172m이며 원형 건축물로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크다. 약 1만 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MSG 스피어는 최첨단 시설을 갖춘 공연장이다. 16만개의 스피커 덕분에 어디에 앉든지 깨끗한 음질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또한 모든 좌석이 4D 기계를 구비하고 있어 진동, 바람, 향기 등 특수 효과를 온몸으로 경험할 수 있다. 특히 건물 외벽에 하키공 크기의 LED 전등 약 120만개를 설치해 거대한 돔을 배경으로 실감 나는 영상을 감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리치 클래피(Rich Claffey) MSG 스피어 운영 책임자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40년 가까이 종사했지만 이런 건물은 이제껏 본 적이 없다과장이 아니라 정말 엄청나다라고 말했다.
 

사진= MSG 스피어 페이스북
사진= MSG 스피어 페이스북

아직 정식 개장 전이지만 지난 74(현지 시각)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처음으로 건물 전체에 불이 들어왔다. 조명쇼를 구경하러 온 한 시민은 “정말 신난다”며 “건물 짓는 모습을 지난 몇 년간 지켜봤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 대회인 포뮬러 원(Formula 1)에서도 MSG 스피어의 모습을 볼 수 있다. 11월에 진행하는 라스베이거스 그랑프리 스트리트 서킷(Las Vegas Grand Prix’s street circuit) 레이스에 MSG 스피어 부지를 포함할 예정이다.
 
MSG 스피어의 첫 공연자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일랜드의 밴드 U2. 벌써 공연 티켓 판매를 시작했다. 표 가격은 140달러(약 18만 6000원)부터다.

글=강찬미 여행+기자

+1
3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