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으로 떠나는 덴마크 여행… KBS교향악단 정기연주회

150

토마스 다우스고르. KBS 교향악단 제공

▲ 토마스 다우스고르. KBS 교향악단 제공

KBS교향악단이 오는 30일 정기연주회 공연에서 음악으로 떠나는 덴마크 여행을 준비했다.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덴마크 출신 지휘자 토마스 다우스고르가 덴마크 작곡가 카를 닐센과 루에드 랑고르의 교향곡을 지휘한다. 덴마크 국립 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를 역임하는 등 세계 유수의 악단을 지휘한 다우스고르가 덴마크 음악을 선보이는 만큼 한국 관객들로서는 오리지널 덴마크 음악을 들을 절호의 기회다.

랑고르의 교향곡 제4번 ‘낙엽’은 국내 초연이다. 랑고르는 닐센의 후광에 가려 ‘비운의 음악가’라는 별명을 가졌지만 실험적 시도가 담긴 그의 작품들이 최근 재조명되고 있다. ‘낙엽’은 삶과 죽음의 순환을 가을에 빗댄 곡으로 웅장한 사운드와 강렬한 색채로 가득하다.

덴마크의 국민 작곡가 닐센의 교향곡 제4번 ‘불멸’은 KBS교향악단 정기연주회에서 처음으로 연주된다. 4개 악장으로 구성된 이 곡은 ‘불멸’이라는 부제처럼 꺾이지 않은 의지를 나타내며 마지막 악장에서 두 명의 팀파니 주자가 연주하는 결투 장면이 유명하다.

덴마크 음악 사이에는 리스트의 ‘피아노협주곡 제1번’이 준비됐다. 5년 만에 내한하는 러시아의 피아니스트 알렉세이 볼로딘이 협연한다.

류재민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