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향기에 취해…봄 단장 마친 이곳, 곤지암 화담숲

440

계절이 바뀌고 있다는 사실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요소는 자연이다. 최근 날이 풀리고 본격적으로 봄이 시작되면서, 자연 속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장소로 사람들의 발길이 몰리고 있다. 서울에서 차로 40분 거리인 경기도 광주에는 계절감을 어느 곳보다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화담숲이다.

화담숲은 LG 상록재단이 우리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해 조성한 수목원이다. LG그룹 구본무 회장의 호에서 따온 화담은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다’라는 의미다. 이름 그대로 소중한 사람과 이야기하며 자연을 감상할 수 있는 장소다. 화담숲이 겨울 휴장을 마치고 지난달 31일, 다시 문을 열었다. 이미 봄 분위기를 느끼려는 사람들이 발 빠르게 이곳을 다녀갔다고 했다. 더 늦기 전에 봄을 만끽하고 싶었다. 이에 지난 12일 화담숲에서 봄기운을 물씬 느끼고 왔다.

화담숲 정문까지 가기 위한 리프트 /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

화담숲은 곤지암리조트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다. 리조트까지 왔다면 주차장 근처에 있는 리프트를 탑승해 올라가면 된다. 리프트를 타고 약 5분이면 화담숲 정문에 도착할 수 있다. 단, 관람을 마치고 내려올 때에는 안전상의 이유로 리프트를 탈 수 없으니 아래 산책로로 걸어 내려가야 한다. 리조트 주차장에서 화담숲 입구까지 걸어서 채 10분이 걸리지 않으니 그리 부담스러운 거리는 아니다.

화담숲 입구에 자리한 천년화담송과 그 뒤로 연결된 관람로 /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

현재 화담숲은 100% 온라인 예약제로 운영 중이다. 휴원인 월요일을 제외한 요일 중 시간대에 따라 관람인원을 제한하고 있다. 정문에서 예매내역을 보여주면 바로 입장할 수 있다. 정문에 들어서자마자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커다란 소나무 한그루다. 보기만 해도 그 웅장함에 입이 떡 벌어지는 이 나무는 천년화담송이다. 멋들어지게 가지를 곧게 뻗은 천년화담송은 화담숲의 트레이드마크다. 이에 많은 방문객들이 줄을 서 사진을 찍는 포토스폿으로 자리매김했다. 천년화담송을 지나 테크를 따라 걷다보면 본격적으로 화담숲을 관람할 수 있다.

화담숲 관람 가이드맵과 모노레일 탑승 풍경 /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

여기서 화담숲을 관람할 수 있는 방법이 나뉜다. 첫 번째 방법은 모노레일 타기다. 화담숲에는 총 3곳의 모노레일 탑승장이 있다. 승강장마다 탑승과 하차가 모두 가능하며 1승강장에서 출발해 숲을 한 바퀴 돌고 돌아오는 순환도 가능하다. 순환코스로 모노레일을 이용할 경우 숲 전체를 도는 데에 걸리는 시간은 단 20분이다. 보다 높은 곳에서 숲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기에 화담숲을 한눈에 담기 좋다. 오래 걷기 어려운 방문객이나 화담숲 전경을 보다 편안하게 관람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모노레일을 탑승하면 좋다.

화담숲을 관람하는 또 다른 방법은 걷기다. 숲이라는 말에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다. 입구에서 출발해 다시 돌아오기까지, 걸어서 2시간 정도면 숲 전체를 충분히 감상할 수 있다. 관람로도 잘 마련돼 있으며 경사도 심하지 않기에 여유롭게 산책하기 좋다.

수선화가 만개한 탐매원 /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

4월 중순 방문한 화담숲은 그야말로 수선화 천국이었다. 이에 발맞춰 화담숲은 이달 말까지 수선화 축제를 진행한다. 수목원 입구를 장식했던 노란 빛깔은 내부로 들어갈수록 더욱 짙어진다. 화담숲 내 주요 수선화 스폿 중 한 곳은 탐매원이다. ‘탐매’는 매화 핀 경치를 찾아 구경함을 일컫는 말이다. 이곳에는 매화나무를 비롯한 다양한 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2월과 3월 중 만개하는 매화는 이미 진 후이지만 어느새 올라온 연둣빛 새순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 아래로 넓게 퍼져있는 노란 꽃이 수선화다. 지그재그로 돌아가는 통행로를 따라 올라가면 탐매원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다. 수선화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이곳에선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얼굴에 웃음꽃이 번진다. 그만큼 수선화가 만개한 탐매원에는 화사한 매력이 넘친다.

수선화가 만개한 자작나무숲 /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좌), 이가영 여행+기자 (우)

탐매원을 지나면 나오는 자작나무숲도 화담숲을 대표하는 수선화 스폿이다. 곧게 뻗은 흰 자작나무 사이 노란색 수선화가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과 같은 풍경을 형성한다. 이에 자작나무 숲은 발 닿는 곳곳이 포토스폿인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통행로 한 쪽에 서서 자연스레 포즈를 취하기만 해도 찍는 족족 인생 사진을 얻을 수 있다. 특히 자작나무와 수선화의 희고 노란빛깔이 만드는 분위기는 이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묘미다. 수선화 시즌이 지나도 자작나무 숲은 그 자체로 아름답다. 여름이면 푸른 하늘 아래 초록 이파리가 색을 더해 눈이 편안하며 가을이면 맥문동이 개화해 사방이 보랏빛으로 물든다.

철쭉축제 기간 화담숲 관람로 풍경 / 사진=곤지암리조트

수선화 축제가 끝난 뒤 화담숲을 방문할 예정이라도 실망하기는 이르다. 화담숲은 계절별 꽃 축제를 연다. 이번 달 21일부터 내달 7일까지는 철쭉축제를 열며 6월부터 7월 중에는 수국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매해 가을 개최하는 단풍축제는 이미 관광객들 사이 유명한 이벤트다. 하지만 꼭 꽃과 단풍 때가 아니더라도 화담숲을 방문할 이유는 충분하다.

화담숲 테마원별 볼거리 / 사진= 임수연 여행+인턴 PD

우선 구역별 볼거리가 다채롭다. 이끼원, 소나무 정원, 분재원 등 여러 테마원에서는 계절과 상관없이 숲의 녹음을 즐길 수 있다. 암석·하경정원부터 추억의 정원에 이르는 공간은 이름 그대로 모든 곳이 잘 가꾼 정원 같다. 관람로를 거닐면 알록달록 식물들의 건강하고 신선한 기운이 물씬 느껴진다. 자연이 지닌 색채가 정해져있다면 화담숲을 한 바퀴 도는 동안 이를 모두 찾을 수 있을 정도로 아름답다. 빡빡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여유를 찾고 싶다면 화담숲만한 곳이 없다.

화담숲이 자연보존과 방문객들을 위한 소소한 즐길 거리를 잘 접목시켰다는 점 역시 주목할 만하다. 덕분에 도심에 오래 머물며 자연과 사이가 어색해진 사람일지라도 화담숲을 한 바퀴 돌고 난 후에는 누구보다 각별한 사이가 될 수 있다. 테마원 간 이동하는 길 중간 중간마다 마련한 작은 스폿이 이를 돕는 주인공이다.

화담숲에는 관광객들을 위한 소소한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 /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

탐매원에 도달하기 직전, 커다란 물레방아가 보였다. 숲 전체에 크고 작은 폭포수가 있기에 스쳐지나가려는 찰나 신기한 공간이 있었다. 해당 물레방아는 전기를 생산하는 물레방아였다. 이론적 설명은 물론 직접 눈으로 그 효과를 볼 수 있었다. 방문객들이 휴대전화를 표시된 공간에 올려두면 물레방아가 만든 전기로 배터리가 충전되기 시작한다. 양치식물원과 소나무 정원을 잇는 길, 나무에 전시한 새 모형 역시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담숲에는 관광객들을 위한 소소한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 /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

화담숲은 올해 11월 말까지 스탬프 투어도 진행한다. 입구에서 팸플릿을 챙겨 관람로 곳곳에서 스탬프를 찍고 기념품을 받아보자. 이 외에도 수목원 곳곳에는 전망대, 포토스폿 등 재미가 쏠쏠한 공간이 많다. 걷는 것이 힘들어질 때 즈음 잠시 주의를 환기시키고 체력을 보충하기 좋다. 물론 앉아서 쉴 수 있는 휴게 공간도 넉넉하니, 관람하는 동안 체력이 고갈날까 걱정할 필요 없다.

글= 이가영 여행+기자

사진=임수연 여행+인턴 PD, 곤지암리조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