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리뷰, 감칠맛 좋은 안동맥주 안동라거 ANDONG LAGER

153

요즘에는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수제맥주가 나와서

골라서 먹는 재미가 있는데요. 물론 가격은 별로 재미있지 않아서

행사하는 외국 맥주를 구입할지 갈등이 됩니다.

이 날은 큰맘 먹고 눈에 띈 한국맥주를 한캔 골랐습니다.

바로 안동맥주에서 출시한 안동라거인데요.

고양이가 보리줄기를 물고 도망을 가는 라벨 디자인이 눈에 확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용량은 500ml이며 가격은 롯데마트에서 무려, 6천원이었습니다.

뭐, 펍에서 마신다면 저렴한 가격이지만 집에서 캔으로 즐기는데 6천원이라는 가격은

약간 진입장벽이 있어 보입니다.

왜냐하면 바로 옆의 수입 맥주는 4~6캔에 1만원 이하로 구입이 가능하니 말이죠. 하지만 그 맥주들은 너무 자주 많이 마셔서

이제 맛이 좀 질리기에 새로운 크래프트 비어를 마시고 싶었습니다.

안동시 풍산읍에 위치한 (주)안동브루잉컴퍼니에서 생산을 하였으며

원재료는 정제수, 보리맥아(독일, 영국, 호주 등), 귀리(미국), 호프 펠렛(미국, 호주 등), 효모, 이산화탄소입니다.

여기에서 스타우트도 아닌데 라거에 귀리가 들어간점이 포인트라 생각이 되었고요.

알콜도수는 5.5%입니다.

이 맥주는 다양성을 소개하기 위해서 고민하고

첫번째로 디자인을 한 라거라고 합니다.

금빛 라거에 비해서 맑은 호박색의 안동라거로

볶은 맥아의 고소하고 매러멜 같은 단 맛과 은은한 홉 향이 어우려져서

많은 사람들이 또 다른 라거의 맛을 즐길 수 있다고 하는데요.

페일 라거가 아닌 엠버 라거입니다.

그래서 바로 기대가 되었습니다. 알루미늄 캔에 라벨이 인쇄가 되어 있는게 아닌

수축필름으로 캔에 붙어 있는 형태의 라벨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아직 생산량이 적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환경보호에 힘을 쓰기 때문에 이렇게 디자인을 한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튼 디자인이 색다르고, 맥주의 맛도 기대가 되었던

안동라거입니다. 6천원짜리 캔맥주라 맛이 없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살짝 있었지요.

바로 따라서 마셔보았습니다.

좀 갈증이 나서 저는 얼음잔에 부어서 마셨습니다.

싱거울 것 같지만 얼음 넣은 맥주의 맛도 맛있거든요.

거품은 풍성하게 올라오며 라거 맥주이지만

홉의 향이 맥주 위로 솔솔 올라옵니다.

기대감을 주는 맥주의 향기에 감미로운 맛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았네요.

어메리칸 라거에 비해서 짙은 색상을 보여주는 라거이며

투명하면서 농도가 조금은 짙어 보입니다.

바로 마셔보았는데요.

맥아의 느낌이 먼저 다가오며 홉의 향기가 뒤를 있는데

색다르게도 신맛이 살짝 도드러집니다.

귀리를 넣은 스타우트에서 느껴지는 바로 그 신맛이었는데요.

살짝 걸쭉한 뉘앙스가 있기 때문에 라거 맥주이지만 꼭

가벼운 막걸리는 마시는 듯한 느낌도 느낄 수 있었고요.

처음 한모금 마시면 고개를 갸웃하게 되는데,

또 한모금 마시면 한모금 더 마시게 되는

감칠맛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한모금 마시면서 아! 하고 맛있게 마시는게 아닌

마시면서 고개를 주억거리며 저도모르게 다 마시게 되는 매력이 있었네요.

꼭 한국적인 화려하지만 튀지 않고, 고급스럽지만 날리지 않고, 수수하게 보이지만 기품이 있는

한국적인 미를 반영한 듯한 느낌적인 느낌이랄까요?

필름을 벗겨 내면 위와 같은 알루미늄 캔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분리수거하기 좋겠네요.

이번에 마셔보니 감칠맛이 있는 색다른 라거 맥주를 마시고 싶을 때

선택하기 좋은 맥주란 인상이었습니다.

맥주명 : 안동라거 ANDONG LAGER

종류 : 엠버 라거 Amber Lager

생산자 : (주)안동브루잉컴퍼니

생산지 : 경상북도 안동시 풍산읍 괴정 2길98

원재료 : 정제수, 보리맥아(독일, 영국, 호주 등), 귀리(미국), 호프 펠렛(미국, 호주 등), 효모, 이산화탄소

알콜도수 : 5.5%

용량 및 용기 : 500ml / CAN

가격 : \6,000

구입처 : 롯데마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