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17년 만에 ‘이곳’ 문 열었다

177

오는 91일 일본 교토 니조성의 정궁인 혼마루고텐(本丸御殿)이 문을 연다.

니조성 혼마루고텐/사진=니조성 공식 홈페이지

아사히 신문(The Ashahi Simbun) 등 외신에 따르면 교토시가 지난 17년 간 문 닫았던 니조성 혼마루고텐의 수리 작업을 올 3월 마쳤다이에 따라 오는 9월부터 관람이 가능할 예정이다.
 
니조성의 혼마루고텐은 1995년 한신·아와지 대지진 때 피해를 입었다이후 내진 설계의 문제점이 발견되어 2007년부터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았다교토시는 지난 2017년 리모델링 공사를 시작한 바 있다.

 혼마루고텐이 연중 내내 대중에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폐쇄 이전에는 1년에 두 번만 입장 가능했다.

혼마루고텐을 관람하기 위해서는 니조성 입장료인 1300(11300) 외에 별도 1000(8600)을 지불해야 한다. 티켓 판매는 오는 82일부터 니조성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니조성/사진=니조성 공식 홈페이지

교토 니조성은 1603년에 지어진 성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궁전 내부에는 가노파(狩野派)를 비롯한 유명 예술가들의 에도 시대 원본 그림이 전시돼 있다.

=김지은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