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4000원에 하루 무제한 철도 패스로 여행할 수 있는 프랑스 도시

226

프랑스 옥시타니(Occitanie) 레지옹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주목하자. 유로뉴스(Euronews) 등 외신에 따르면 옥시타니 레지옹이 하루 10유로(14000)의 무제한 철도 패스를 출시한다.

옥시타니는 프랑스 남부의 레지옹으로 프랑스의 13개 레지옹 중 두 번째로 면적이 크다옥시타니 레지옹의 대표적인 도시로는 툴루즈(Toulouse), (Nîmes), 몽펠리에(Montpellier) 등이 있다.

옥시타니 철도 패스 1일권을 구매하면 지역 급행열차인 테르(TER)’ 노선에 한해서 무제한으로 열차를 이용할 수 있다. 장거리 간선 노선을 달리는 앵테르시테(InterCité)’ 열차와 우리나라의 KTX와 비슷한 초고속 열차 ‘TGV’는 옥시타니 철도 패스 적용 노선에서 제외한다.

기차만으로 이동이 불가능한 지역의 경우, 시내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옥시타니 철도 패스 소지자는 편도 당 2유로(3000)만 추가로 지불하면 시내버스도 저렴한 가격에 이용이 가능하다. 옥시타니 철도 패스는 거주 지역,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구매할 수 있다.

최근 프랑스는 관광객들의 교통 편의를 증대하기 위해 여러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현지 언론 르파리지앵(Le Parisien)에 따르면, 프랑스는 올해 7월과 8월에 프랑스 전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무제한 철도 패스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해당 무제한 철도 패스는 27세 미만의 청년에 한해서만 구매가 가능하다.

=정세윤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