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 9일 쉴 수 있다” 모두투어, 황금연휴에 떠나는 유럽 여행 기획전 선봬

51

5월 유럽 지역 예약률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
휴가 붙이면 최장 9일 연휴로 유럽 전 지역 여행 가능
유럽 지역 다양한 상품으로 구성한 기획전 선봬

모두투어가 다가오는 9~10월 황금연휴 유럽 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을 위해 황금연휴 유럽 여행 모두드림기획전을 선보인다.

올해 가장 긴 황금연휴는 추석 연휴다. 917일 화요일이 추석 당일이어서 앞뒤로 쉬게 되면 직전 주말을 포함해 총 5일의 연휴를 보낼 수 있다. 만약 919일과 20일에 이틀 휴가를 쓴다면 총 9일의 연휴를 누릴 수 있다.

아울러 10월에도 103일 개천절과 109일 한글날 2번의 휴일이 있고 그 사이 4()·7()·8() 휴가를 3일 쓰면 10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을 통째로 쉴 수 있다.

모두투어의 이번 기획전은 폭증하고 있는 유럽 여행 수요를 배경으로 한다. 최근 유럽 항공 노선 운항 확대로 인한 공급석 증가로 5월 유럽 지역 예약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증가했다.

이번 기획전에서 선보이는 황금연휴 유럽 여행지상품은 이탈리아 베네치아·튀르키예 이스탄불·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등이다. 그밖에 서유럽 1/2/3개국·동유럽/발칸·스페인/포르투갈·북유럽·두바이/아부다비·코카서스 3·이집트/사우디 등 유럽 전 지역의 다양한 상품을 만나 볼 수 있다.

조재광 모두투어 상품 본부장은 올해 추석의 경우 휴가 2개를 사용하면 9일의 연휴가 생겨서 서유럽 3개국 여행을 비롯해 유럽 전 지역을 여행할 수 있는 황금연휴다황금연휴 기간 미리 유럽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들을 위해 안정적인 항공 공급석 확보와 경쟁력 있는 요금을 바탕으로 가성비 좋은 다양한 상품을 출시했으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기획전과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모두투어 공식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김혜성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