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지닌 도쿄 부티크 호텔 3

39


남다른 호텔을 찾고 있다면 주목. 감각적인 외관과 인테리어로 눈길을 사로잡는 호텔들이 있다. 


개성이 확실하면서도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지닌 도쿄의 부티크 호텔 세 곳을 소개한다. 


1. 더 캐피톨 호텔 도큐
The Capitol Hotel Tokyu


더 캐피톨 호텔 도큐는 나가타초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다. 나가타초는 일본 국회의사당, 총리 관저 등이 있어 ‘정계 중심지’로 불리기도 한다. 더 캐피톨 호텔은 정통 일본식 디자인을 자랑한다. 고급스러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세계적인 일본 유명 건축가 쿠마 켄고가 호텔 중앙 로비를 설계했다. 13개 스위트룸을 포함해 251개 객실을 갖추고 있다. 각 객실은 목재 및 슬라이딩 스크린 도어 등으로 디자인됐다. 창 밖으로 도쿄 시내가 보이는 파노라마뷰가 아름답다.


2. 트렁크 호텔 Trunk Hotel


트렁크호텔이 있기 전까진 시부야에는 괜찮은 호텔을 찾는 것이 늘 어려웠다. 트렁크호텔은 규모는 작지만 환경에 진심이고 지역친화적인 호텔이다.


투숙객과 지역 주민이 오픈된 공간에서 교류하는 역할을 일본에서 처음 시도했다. 덕분에 힙한 문화를 선도하는 명소로 알려져있다. 방문객들은 업사이클링 가구에서부터 예술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접할 수 있다. 


패션, 가정용품,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는 트렁크 스토어(Trunk Store)에 방문해볼 것을 추천한다. 


3. K5호텔


K5호텔은 단 20개 객실만 있다. 오래된 역사를 지닌 가마쿠라 은행 건물을 개조해 2020년에 개장했다. 외관은 그대로 남겨두고 내부만 리모델링해 건물 본래의 매력을 최대한 활용했다. 


실내 디자인은 따뜻한 색조의 목재와 다채로운 조각 장식으로 현대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가구의 대부분은 일본 전통 기술과 스칸디나비아 감각을 훌륭하게 결합해 현지 장인들이 맞춤 제작했다고 한다.




글·디자인=권효정 여행+ 에디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