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주요 관광지 거리에서 ‘이것’ 마시면 벌금 최대 200만 원

45

스페인이 이비사와 마요르카섬 등 주요 관광 지역 거리에서 음주를 금지한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가 지난 2020년에 도입한 과잉 관광을 단속하는 법령의 수정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스페인 발레아레스 제도 이비사와 마요르카섬의 주 관광지 거리에서 술을 마실 수 없다. 이를 위반할 경우 500~1500유로(73~221만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선상에서 주류를 판매하는 파티 보트금지 조항도 추가했다. 정부가 지정한 지역의 1해리(1.8) 이내에 파티 보트의 진입이 불가하다.

마요르카, 이비사 등 네 개의 큰 섬과 부속 섬들로 이루어진 발레아레스 제도는 전 세계 젊은 여행자들이 몰리는 밤 문화의 중심지다. 그러나 섬을 찾는 관광객들의 과한 음주 소비와 그에 따른 비도덕적인 행동에 지속적인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스페인 정부는 젊은 관광객들의 무례한 행동에 관한 뉴스가 해마다 나오고 있고 시민들과 관계자들에게 깊은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를 단속하는 2020년 법령을 발표해 주류 판매 및 유흥 시설 건축을 제재해 왔다.

새로 수정한 법령에서 과잉 관광이라는 표현을 책임 있는 관광으로 완화했다. 스페인 정부는 관광이 지역 사회 GDP45% 이상을 차지한다며 관광 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표현으로 대체했다고 밝혔다.

=김지은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