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현지에서 맛봐야 할 음식 리스트

50

먹는 게 남는 거다!



여행의 맛은 현지 음식에 있습니다. 혀끝이 진하게 베인 감각은 그 지역을 잊지 못하고 또다시 방문하게 만드는 강력한 이유가 됩니다. 필리핀 현지 아니면 맛보기 어려운 음식을 꼽아봤습니다.


망고 음료와 퓌레


여름철이면 호텔가에 망고 빙수 대전이 벌어진다. 달콤하고 부드러우면서 시원하기까지 한데다가 색깔도 예쁘니 더 보탤 말이 없는 열대 식음료다. 필리핀 하면 망고가 빠질 수 없다.


망고 퓌레나 음료를 거의 원액으로 만들다 보니 진한 맛이 일품이다. 게다가 한국으로 물 건너오지 않은 탓에 싸다. 일일 일 망고가 아니라 끼니때마다 후식으로 먹어도 한다. 

필리핀식 튀긴 족발
크리스피 파타

크리스피 파타(crispy pata)는 튀긴 족발로 겉바속초(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의 대표 식품이다. 식감이 괜찮아서 씹다 보면 계속 먹게 된다.


MZ 세대 사이에 인기를 끌면서 한국에도 이를 판매하는 식당이 속속 등장했다그렇지만 여간해서는 현지의 맛을 능가할 수는 없다.

필리핀 토종 프랜차이즈 조리비


가끔 초딩 입맛을 스스로 정당화한다. 순순한 동심을 어른이 되어서도 유지하고 있어서라고 말이다. 이와 같은 동지들은 필리핀에서 조리비를 방문하라고 권한다. 조리비는 필리핀에서 가장 잘나가는 토종 프랜차이즈다.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햄버거 같은 패스트푸드를 즐길 수 있다. 단맛을 좋아하는 초딩 입맛이라면 특히나 꽤 만족스러워할 맛이다. 게다가 필리핀 토종 프랜차이즈답게 필리핀 스타일을 가미한 점이 개성 있다.


콜라나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 대신 필리핀 사람들이 더 즐겨 마시는 아이스티를 선택할 수 있으며, 필리핀식 비빔국수인 판싯을 세트로 주문할 수 있다.

보라색 부드러움 끝판왕
우베 케이크

우베 케이크도 만족스러웠다. 우베는 보라색 빛 덩굴식물 마로, 퍼플 얌(Purple yam)이라고 불린다. 보랏빛 색상이 신기해서 감히 손이 안 간다. 숟가락으로 건들면 푹 들어간다. 조심스럽게 떠서 입에 넣으니 고구마와 비슷한데 더 달고 부드러워 밤 맛이 났다.

한국에선 발견 어려운
산미구엘 라이트


산미구엘은 이미 한국에 수입되고 있는 유명한 맥주다. 그렇지만 모든 산미구엘이 한국에 들어오고 있지는 않다. 한국에는 주로 갈색 병 페일 필젠이 수입 맥주 전문 바에 있다. 편의점에서 묶음 판매하는 캔 맥주에도 페일 필젠이 포함되어 있기도 하다.


그렇지만 하얀 병 라이트는 한국엔 거의 없다. 페일 필젠과는 도수도 맛도 완전 다르다. 하이트진로에서 생산하는 테라와 하이트의 차이만큼은 다르다. 페일 필젠은 도수가 5도이나, 라이트는 4도다. 맛도 페일 필젠은 묵직한 데 반해 라이트 가볍고 상쾌하다.


세부퍼시픽항공을 이용하면 항공기에서 페일 필젠과 라이트를 캔맥주로 구매해 마실 수 있다. 승무원이 얼음을 담은 종이컵과 내어준다.

필리핀의 소주 탄두아이


탄두아이는 한국으로 치면 소주다. 그만큼 대중적이고 저렴한 축에 속하는 술이란 뜻이다. 사탕수수로 만드는 럼주인데, 도수가 40도에 달한다. 알코올 강도는 소주보다는 중국집에서 짜장면, 탕수육과 함께 마시는 백주 수준이다. 깊고 진하다기보다는 우리네 소주처럼 ~’ 하는 탄식이 절로 나오는 그런 술이다. 이왕 필리핀에 갔다면 한 번쯤 시도해볼 만하다. 숙취가 심하다는 소주 의견이 있으나, 아마도 과음했기 때문일 확률이 높다.




먹는 게 남는 거라는 생각이 다시금 듭니다. 필리핀 현지를 방문한다면 그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을 최대한 맛보고 옵시다.
[권오균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