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여행으로 중국 가요”…달라지는 중국 여행

75

교원투어 여행이지’가 2024년 예약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통해 달라지고 있는 중국 여행을 발표했다.



중국 상해 /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먼저 엔데믹 이후 중국을 찾는 여행객은 지속해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월 중국 단체 여행이 재개된 이후 송출객 수는 2분기부터 계속 증가했다. 올해 들어 현재 모객 인원도 전 분기의 76% 수준으로 집계됐다. 여행이지는 중국 여행이 재개된 이후 가장 많은 송출객 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중국이 가족 여행지로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는 점이다. 올해 출발 상품을 예약한 고객 연령대를 보면 ▲40~50(46%) 60대 이상(34%) 20~30(11%) 20대 미만(9%) 순이다. 전체 고객 가운데 60대 미만이 차지하는 비중은 66%로 나타났다.

백두산 /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고객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인기 여행지도 바뀌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자연경관을 볼 수 있는 장가계와 백두산, 태항산 수요가 두드러졌다면, 올해 들어서는 도시와 휴양지 수요가 많다. 특히 연태와 상해, 싼야(하이난)가 대표적이다

선호도 결과는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 여행객이 가까우면서도 부담 없이 떠날 수 있는 여행지로 중국을 선택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했다. 다른 여행지보다 가격 경쟁력이 뛰어난 데다, 엔데믹 이후 일본과 동남아 등을 다녀온 가족 여행객들이 새로운 여행지로 중국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청도 /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이에 여행이지는 여행 수요를 고려해 봄에 떠나기 좋은 중국 상품을 다양하게 준비했다.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서파와 북파를 통해 백두산 천지를 두 번 오를 수 있는 백두산 패키지부터 가족 여행객을 위한 상해, 청도, 싼야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여행이지 관계자는 중국 상품의 고객층과 여행지가 특정 세대와 지역으로 쏠리지 않고 다변화하고 있다중국은 접근성과 가격 경쟁력이 좋은 여행지인 만큼, 항공 노선 회복과 맞물려 앞으로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