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가장 핫한 인스타 스폿! 신용산에 가보니

118

서울을 상징하는 인스타그래머블한 핫플레이스로 성수, 망원, 한남, 문래 등을 꼽는다. 최근 한 곳이 추가됐다.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의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 국방부 청사에 들어서면서 근처 가볼만한 곳도 덩달아 관심을 받고 있다. 그 주인공은 ‘신용산’이다. 삼각지 옆 용리단길부터 이촌 한강공원까지.

주말에 가볍게 서울 투어하기 좋은 이유다. 여행플러스가 ‘신용산 핫플’ 4곳을 소개한다.

삼각지역

용리단길

서울 용리단길 식당 <이태리 이층집>, 카페 <지미홈>

이태원의 ‘경리단길’ 이후로 수많은 ‘O리단길’이 생겨났다. 그중에서도 2022년 상반기 인스타그램 태그수 4만에 육박하는 대표적인 핫플레이스하면 ‘용리단길’을 빼놓을 수 없다.

용리단길은 삼각지역과 신용산역 사이의 한 골목을 뜻한다. 이 골목에는 다양한 콘셉트의 가게가 줄지어 있다. 중국, 일본, 미국, 프랑스 등 수많은 주제의 식당과 카페들이 섞여 전체적으로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삼각지의 샌프란시스코를 보여준다는 양식 맛집 ‘쌤쌤쌤’, 베트남 현지의 맛을 재현한 ‘효뜨’, 언제나 웨이팅이 있는 중식 맛집 ‘꺼거’ 등 여러 식당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이탈리아의 맛과 분위기가 담겨있는 ‘이태리이층집’은 후회 없는 맛집 중 한 곳이다.

식당만큼 카페도 많다. 영국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지미홈’은 커피와 주류를 모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CD와 테이프, LP판까지 아날로그 소품들이 가게 곳곳에 자리한다.

서빙고역

국립 한글박물관 , 용산공원 미군기지 마을

국립 한글박물관 , 용산공원 미군기지 마을

서빙고역 주변도 은근 보고 즐길거리가 넘친다. 국립 한글박물관이 대표적이다. 훈민정음에 대해 알 수 있는 상설전시관부터 새로운 기획을 즐길 수 있는 특별전시관까지 찬찬이 둘러보면 금세 시간이 흘러간다. 특히 현재 진행 중인 특별 기획 ‘파란 마음 하얀 마음-어린이 노래’는 총 3부로 나누어져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1부는 ‘봄 여름 가을 겨울’. 동요의 사계절을 주목한다. 사계절의 포토존이 인상적이다. 2부는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 흡사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세트장 같은 전시는 추억을 불러 일으킨다. 마지막 3부는 ‘즐거운 생활’. 잃어버린 조국을 상징하는 노랫말 등 가슴 아픈 역사를 엿볼 수 있다. 나라 잃은 어린이들에게 전하는 메세지가 간접적으로 느껴진다. 오는 9월 12일까지 전시한다.

국립 한글박물관에서 10분 정도 걸어가면 용산공원을 부분 개방한 부지 입구가 나온다. 그 안쪽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미군기지 마을은 두 눈을 사로잡는다. 여유롭게 2시간을 잡고 둘러보면 마을 곳곳을 구경할 수 있다. 실제 가족이 살았던 집을 개조한 전시관부터 소품숍까지, 다양한 볼거리가 있다. 입구부터 마을 끝까지 전부 포토존이기 때문에 줄 선 사람들의 볼멘소리를 듣는 것도 나름의 재미가 있다.

이촌역

이촌 한강공원

이촌 한강공원

언제나 한 자리에 있는 서울의 명소는 한강공원이 아닐까. 그중에서도 신용산에서 쉽게 갈 수 있는 곳은 ‘이촌 한강공원’이다

이촌 한강공원은 다른 한강공원에 비해 한산하다. 무지개 분수가 있는 반포 한강공원이나 벚꽃으로 유명한 여의도 한강공원처럼 특색 있는 무언가가 없지만 그만큼 한산해 한강을 제대로 느끼기 그만이다.

이촌 한강공원에서 물멍(물을 보면서 멍 때리다)이 지겹다면 다양한 활동을 할 수도 있다. 먼저 근처에 피크닉 세트를 대여해주는 업체가 있다. 예쁜 돗자리와 다양한 캠핑 도구를 대여해 몇 시간 사용하며 즐길 수 있다. 또 공원 안 편의점에는 즉석 라면 조리도구가 있다. 컵라면이 아닌 봉지라면을 끓여 마치 식당에 온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글‧영상 = 장서연 여행+ 인턴PD

감수 = 장주영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