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서 처음으로 주택 구매하기 좋은 지역 5곳

40
출처 : tripsavvy

이자율이 20년 만에 최고 수준에 도달하고, 주택 공급이 부족하며, 최근 몇 년 동안 급등한 높은 매물 가격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집을 소유하는 것은 이상향으로 느껴집니다. 이는 전 세계에서 동일하게 나타나는 현상인데요. 미국의 평균 주택 가치는 417,700달러로, 2020년 이후로 무려 37% 상승했습니다.

최근 미국 ‘리얼터닷컴(Realtor.com)’은 뉴욕에서 큰돈을 들이지 않고도 첫 주택을 소유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 10곳 목록을 발표했습니다. 리얼터 닷컴은 첫 주택 구입자를 위한 최고의 시장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발표했는데요. 이는 부동산 가격이 저렴하고 주민들이 여전히 좋은 생활 수준을 누리고 있는 잘 알려지지 않은 지역이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 목록은 전국 대부분의 주요 지역의 도시로 구성되어 있지만 한 가지 공통점이 있었는데요. 모두 일자리 기회와 더 많은 엔터테인먼트 옵션을 제공하는 대도시에 상대적으로 가깝게 자리 잡고 있다는 것입니다. 대도시에 인접해 있는 곳으로 출퇴근과 일상을 보내기 편리한 곳인데요. 이러한 이유로 주목받는 도시입니다.

출처 : redfin

리얼터닷컴이 가장 먼저 소개한 곳은 인구 51,000명의 호수가 있는 마을인 ‘아이언데쿼이트(Irondequoit)’입니다. 이곳은 뉴욕의 로체스터 교외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 온타리오 호수 지역의 평균 매물 가격은 단지 187,000달러입니다. 이 회사는 이 메트로 지역의 가치가 목록의 어느 시장보다도 10퍼센트 성장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 지역의 실업률은 3.6%로, 전국 평균인 3.7%와 비슷합니다.

출처 : zillow

Realtor.com의 목록의 두 번째 도시는 아칸소 주의 ‘벤턴(Benton)’입니다. 벤턴은 35,000명의 주민이 살고 있습니다. 주의 수도인 ‘리틀록(Little Rock)’에서 남서쪽으로 약 25마일 떨어진 곳에 자리 잡고 있는데요. 주택의 평균 매물 가격은 197,500달러입니다. 1위에 이름을 올린 아이언데쿼이트와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죠. 여기서 가격은 3%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추정 평균 출퇴근 시간은 25분이며, 실업률도 3.6%입니다.

출처 : missionrockresidential

아이오와주 디모인 메트로 지역의 ‘윈터셋(Winterset)’은 중간 주택 매물 가격이 269,400달러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그 가치는 일반 메트로 지역에서 거의 10% 상승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마을은 배우 존 웨인의 출생지이며 그에 대한 박물관도 있는데요. 천 명당 사업체 수가 가장 많은 상위 세 시장 중 하나로, 리얼터닷컴에 따르면 이는 “지역의 문화와 활기를 나타내는 척도”입니다.

출처 : courtneys-estates

하트퍼드 교외의 코네티컷 뉴잉턴(Newington)은 중간 주택 가격이 290,294달러로 4위입니다. 아이오와의 카운슬 블러프(Council Bluff)는 주택 중간 가격이 200,000달러로 5위인데요.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카운슬 블러프는 목록에 있는 10개 도시 중 실업률이 2.8%로 가장 낮다는 점인데요. 그만큼 이동하기에도 편리하다는 의미이죠.

이 보고서를 위해 리얼터닷컴은은 전국의 가장 큰 메트로 지역 내에서 2,700개 이상의 시장을 고려하고, 그것들을 가격이 저렴한 것, 투자 성장, 구매 옵션 또는 재고, 출퇴근 시간, 할 수 있는 것들에 따라 순위를 매겼습니다. 총 4곳은 북동부에 있고 3곳은 남부와 중서부에 각각 있는데요. 서부에서는 저렴한 가격으로 주택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습니다. 뉴욕에서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지역이지만 현지인에게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는 기회인데요. 뉴욕에서 첫 주택을 구매하려고 하는 이들이 있다면 참고하면 좋을 듯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