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딱 한 번”…전 세계 오로라 관측 명소 5

85


미국 국립 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2024년과 2025년은 20년 만에 태양활동이 가장 활발한 해다. 오로라 관측이라는 버킷리스트가 있는 사람이라면 올해가 달성하기 제격인 셈이다.


제시카 민 스카이스캐너 여행 트렌드 및 데스티네이션 전문가는 올해는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면서 오는 9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관측 성수기를 전망하는 만큼, 오로라 여행 명소로 떠나 20년 만에 가장 밝은 오로라를 감상하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스카이스캐너가 제안한 전 세계 오로라 관측 명소 및 관련 여행 꿀팁을 소개한다.

1

노르웨이 트롬쇠


노르웨이 북단에 위치한 트롬쇠는 운이 좋을 땐 시내에서도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는 곳이다. 오로라 관측 적기는 9월부터 4월까지다. 마을 곳곳이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어 낮에는 상점을 구경하며 현지 분위기를 느끼기 좋다.


트롬쇠처럼 시내에서도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는 여행지의 경우, 계획한 일정에 맞춰 렌터카를 사용하면 좋다. 대여 장소와 반납 장소를 다르게 설정하면 더욱 효율적인 루트로 여행할 수 있다.

2

핀란드 로바니에미


핀란드 로바니에미는 산타클로스의 공식 거주지로 알려진 도시다. 연중 방문객으로 북적이는 이곳은 북극권 한계선이 통과하는 곳이기도 하다. 덕분에 핀란드 로바니에미는 오로라를 더욱 선명하게 감상할 수 있는 명소로도 유명하다.


로바니에미까진 헬싱키로 가는 직항 항공편을 이용한 후 국내선이나 야간열차를 이용해 도달할 수 있다. 로바니에미의 오로라 관측 적기는 3월부터 9월까지다.

3

캐나다 옐로나이프


미 항공우주국(NASA)이 선정한 최고의 오로라 관측지, 바로 캐나다 옐로나이프다. 옐로나이프는 북위 60~70도의 오로라 오발(Aurora Oval) 지역에 있어 1년 중 약 240일간 오로라가 출현하는 곳이다.


3박 체류 시 오로라를 볼 확률이 무려 95%에 달하는 이곳에서 너무 춥지 않게 여행하고 싶다면 9월과 10월 중 방문하길 추천한다.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으며 한국발 직항 항공편이 없기에 경유 편을 잘 확인해야 한다.

4

호주 태즈메이니아


흔히 오로라를 떠올리면 한겨울 북유럽으로 떠나는 여행을 생각하기 쉽지만, 추위에 떨지 않고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는 여행지도 있다. 가장 대표적인 곳이 호주 최남단 태즈메이니아다. 태즈메이니아는 청정 대자연으로 유명한 호주에서도 빛 공해도가 가장 적어 남극광 관측 명소로 불리는 곳이다.


북반구에선 보기 힘든 별자리와 쏟아질 듯한 은하수도 관측할 수 있다. 한국발 직항 항공편이 없어 시드니를 경유한 후 국내선으로 이동하길 추천한다. 태즈메이니아 주의 주도인 호바트로 향하는 항공편을 이용해서 방문하면 된다. 태즈메이니아의 오로라 관측 적기는 5월부터 9월까지다.

5

뉴질랜드 테카포 호수


눈부시게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오로라를 즐기고 싶다면 뉴질랜드 테카포 호수로 향하자. 테카포 호수는 뉴질랜드 남섬의 대표적인 여행지 중 하나다. 남극광과 은하수는 물론 매일 밤, 별이 쏟아지는 야간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테카포 호수의 오로라 관측 적기는 뉴질랜드의 겨울인 7, 8월이다. , 오로라 관측 적기일지라도 매일 오로라를 볼 수 있는 건 아니기에 여행 전 예보 사이트와 오로라 지수 확인은 필수다.




글=이가영 여행+기자
사진=출처 개별 표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