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는 여행객들 발 동동…또 감염병 돌고 있다는 일본 상황

178

① 일본에서 발생한 감염병

출처: livejapan

일본에서 치사율이 최대 30%에 감염병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습니다. 최근 외신은 일본에서 올해 1~2월 간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 확진 사례가 총 378건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 진단을 받은 50세 미만 환자 65명 중 21명은 사망했습니다.

일본 국립전염병연구소(NIID)는 “연쇄상구균의 기전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요인이 많아 이를 설명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는데요.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은 화농성 연쇄상구균이라는 박테리아에 의해 감염됩니다. 코로나19와 유사한 방식으로 전파되는데요. 어린이일 경우 인후통을 유발하지만 큰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감염된 줄 모르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노인의 경우 감기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패혈성 인두염, 폐렴, 뇌수막염 등으로 악화할 수 있는데요. 조직 괴사, 장기부전으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② 일본 내 감염병 상황

출처 : nhk

현재 일본의 47개 현 중 2개를 제외한 모든 현에서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볼 수 있는데요. 일본 보건 당국은 원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일본 내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 감염자 수가 신기록을 경신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죠.

아직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에 대해 유효한 백신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9일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일본에서 인간에서 인간으로의 감염이 처음 발견됐다고 발표했습니다. 20대 남성 의사로 지난해 4월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 진단받은 90세 남성 환자를 담당했는데요. 이 환자는 사망했습니다.

이후 의사에게도 환자가 겪었던 증상이 동일하게 발견됐고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을 진단받았습니다. 당시 의사는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지만 감염됐는데요. 다행히 의사는 발열이나 설사 등 가벼운 증상을 보였죠.

출처 : yomiuri

전문가들은 일본 내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 환자가 급속히 증가한 것에 대해 방역 경계심이 낮아진 것과 관련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코로나19가 일반 인플루엔자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방역에 소홀해졌다고 덧붙였는데요.

일본 보건 당국은 손 씻기, 기침 에티켓 등 코로나19 기간의 위생 습관으로 돌아갈 것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감염된 환자를 치료할 때 의료 종사자가 감염 예방 대책을 철저히 하도록 주의를 호소했습니다.

연쇄상구균독성쇼크증후군은 비말과 신체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습니다. 손과 발의 상처를 통해서도 감염되는데요. 가벼운 증상이 대부분이지만 심각한 경우 집중적인 치료를 받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③ 한국인 여행객 감염 우려

출처 : honichi

일본으로 여행을 떠나는 한국인 여행객이 많아지면서 일본 내 감염병 확산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엔저 현상과 항공편 증가로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 여행객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도쿄, 후쿠오카, 오사카 외에도 일본 소도시 여행 등이 크게 인기를 끌면서 감염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것이죠.

또한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면역력이 저하돼 감염병에 더욱 쉽게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타나고 있는데요. 집단면역이 저하되면서 다양한 감염증이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견을 확인할 수 있죠.

일본의 감염병 확산 소식에 국내 누리꾼은 걱정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인 여행객도 많지만 한국인 여행객의 일본 방문이 많기 때문에 우려의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습니다.

국내 누리꾼은 “한국도 곧 퍼지겠네. 일본인들도 많이 와있지만 더 많은 한국인이 일본에 가니”, “일본에 여행 가는 관광객 중 한국인들이 제일 많은데 곧 한국에도 퍼지는 건 시간문제겠군”, “이미 지난해부터 있다가 올해 갑자기 전파력이 강해졌다는데… 큰일이네”, “전염이 된다면 이미 많은 관광객이 왔다 갔다 하는데 한국도 이미 걸린 사람이 있겠죠” 등의 댓글을 남겼습니다.

출처 : 뉴스1

올해 2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81만 명입니다. 2월에도 여전히 한국인은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순위 1위를 유지했는데요. 올해 1월에도 85만7천 명으로 월간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700만 명이 넘는 한국인이 일본을 찾았을 만큼 일본 여행의 열기는 식지 않았는데요. 일본 내 감염병 확산으로 논란이 되는 만큼 기본적인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노인이나 어린이의 감염에 더욱 주의해야 하죠.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