룰라 브라질 대통령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공격은 유대인 학살”

181
룰라 브라질 대통령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공격은 유대인 학살”
제37차 AU 정상회의에서 연설 중인 룰라 브라질 대통령. AFP·연합뉴스

이스라엘 정부가 19일(현지시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을 ‘외교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지정하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룰라 대통령이 하마스 소탕을 목적으로 한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군사작전을 나치의 홀로코스트(유대인 학살)에 비유했다는 이유에서다.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린 제37차 AU 정상회의에 참석한 룰라 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방문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에서 “가자지구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은 전쟁이 아니라 집단 학살”이라며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유대인 학살을 언급했다.

그는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은 어떤 역사적 순간에도 없었던 일이다. 아니, 있긴 있었다. 히틀러가 유대인을 학살하기로 했을 때”라고 말했다.

이에 이스라엘 정부는 룰라 대통령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persona non grata)”라고 선언하고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페르소나 논 그라타”는 ‘비우호적 인물’, ‘외교적 기피 인물’이라는 뜻으로, 수교국에서 파견된 외교관·외교사절의 이력 또는 비정상적 외교활동에 문제가 있을 경우 접수국은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할 수 있다.

파견국이 이를 통보받으면 바로 해당 외교관을 본국으로 소환하거나 해임하는 것이 관례다.

룰라 대통령은 파견된 외교관이나 외교사절은 아니라는 점에서 이스라엘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그를 대화의 상대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19일 소셜미디어 엑스(X)를 통해 “룰라 대통령이 자신의 발언을 사과하고 철회할 때까지 그를 이스라엘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인물’로 지정한 사실을 통보했다”고 썼다.

이어 그는 “룰라 대통령이 하마스에 대한 이스라엘의 정당한 전쟁을 600만 명의 유대인을 학살한 히틀러와 나치의 행위에 비교한 것은 홀로코스트로 죽은 사람들의 기억을 모독하는 심각한 반유대주의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룰라 대통령이 발언을 철회하고 사과할 때까지 나와 이스라엘 국민의 이름으로 용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또한 성명을 통해 “룰라 대통령의 발언은 홀로코스트를 하찮은 것으로 만들고 유대 민족과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해치려는 시도”라고 비난했다.

또 “이스라엘을 나치와 히틀러의 홀로코스트에 비교하는 것은 ‘레드라인'(한계선)을 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룰라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급습으로 전쟁이 시작된 이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군사작전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