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윤 한미약품 사장 “한미사이언스, 지주회사 지위 박탈 위기…주가 반토막 우려”

177
사진제공 = 한미약품

사진제공 = 한미약품

사진제공 = 한미약품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 “한미사이언스, 지주회사 지위 박탈 위기…주가 반토막 우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은 한미사이언스가 OCI로 피인수합병 되는 과정에서 지주회사 지위를 박탈당하게 되면 주가가 반토막 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故)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임 사장은 송영숙 한미사이언스 회장과 임주현 한미사이언스 사장의 그룹 통합 결정에 반대하고 있다.

임 사장은 20일 한미사이언스가 현재 PBR(주가순자산비율) 3.64배 수준의 주가를 기록하고 있지만, OCI와의 기업 인수합병 이후 국내 주요 상장사 평균 PBR인 1배 미만으로 하락할 수 있고 이때 주가가 현재 가격 대비 50% 수준인 2만원대 초중반으로 하락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내 지주회사 및 중간지주회사의 주가 디스카운트가 발생하는 주요 원인 중의 하나는 의사결정 구조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신인데, 이로 인해 자회사 대비 저평가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임 사장은 “한미사이언스가 OCI로의 피인수합병을 통해 현재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의 지위를 상실하게 되고 OCI와의 기업 결합 법인의 중간지주회사로 전락하게 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임 사장은 “한미사이언스가 OCI그룹에 중간지주회사로 편입된다면 기존 한미약품그룹 자회사 외에 OCI그룹 지주사 및 계열사들이 이해관계자로 추가된다”며 “중간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의사결정 구조, 특히 배당과 관련된 의사결정에 투자자들의 의구심이 증대되어 주가가 더 저평가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사이언스가 OCI그룹의 중간지주회사로 전락할 경우 복잡해지는 의사결정 구조에 따른 투자자들의 불신 증대로 PBR이 현재 대비 50% 수준까지 디스카운트 될 수 있다”며 “특히 한미약품 주식 40% 보유와 현 헬스케어 사업 등의 기업가치만 인정받게 될 경우 주가도 현재 수준의 절반 가격대인 2만원 초중반 수준까지 점진적인 하락을 보일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영권 프리미엄 상실과 더불어 지주사 지위까지 박탈됨으로서 주주 손실액은 철저히 외면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에 대해 한미약품그룹 측은 “한미사이언스는 이미 작년에 사업회사인 한미헬스케어와의 합병을 마무리해 사업형 지주회사로 변모했다”며 “이는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 주장이라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한미사이언스의 주가는 오후 1시 10분 기준 전장(4만3700원)보다 1.03% 하락한 4만3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미약품의 경우 전 거래일(33만6500원) 대비 1.78% 오른 34만25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동건 SK증권 연구원은 “한미약품의 최근 주가는 한미사이언스-OCI 통합 이슈로 변동성이 확대됐지만, 이는 한미약품의 펀더멘털과는 무관하다”며 “오히려 소극적이였던 투자를 감안하면 통합 이후 지주사의 재무 건전성 확보 관점에서는 긍정적으로 하락 시 매수 기회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전한신 한국금융신문 기자 pocha@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