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체, 소비층 확대를 위한 브랜드간 ‘꿀조합’ 마케팅 효과?

168

불황속에 제과사들의 협업 마케팅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협업 마케팅은 두 회사의 인기 브랜드를 결합해 서로의 소비층을 흡수하면서 윈윈하겠다는 일명 “누이좋고 매부좋고” 라는 마케팅 전략이다. 그동안 협업 마케팅이 주로 이종간 결합이었다면 최근엔 과자와 맥주, 빵과 막걸리처럼 식품업체간에 이루어지고 있어 친근감을 더한다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png
일러스트=픽사베이 제공

최근 해태제과는 맥주회사 오비와 손잡고 맥주와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스낵을 선보였다.  해태제과와 오비맥주가 손잡고 내놓은 스낵은 ‘The빠새 간장새우맛’과 ‘신당동 불떡볶이’로 이들 스낵은 희소성을 살려 각각 24만개, 38만개만 생산했다. 이들 두 스낵은 홈술, 혼술 트렌드에 맞춰 맥주에 곁들일 바삭함을 찾는 어른이들을 겨냥한 제품이다.  

 

이번 협업은 두 회사의 첫 만남일 뿐만 아니라 오비가 제과업체와 함께한 첫 번째 컬래버라서 기대를 모은다.  오비는 컬래버 전 내부설문을 통해 오비라거, 필굿과 가장 궁합이 좋은 과자를 조사했는데, 해태 ‘The빠새’와 ‘신당동 떡볶이’가 선정됐다고 전했다. 

 

올해 1월 SPC 배스킨라빈스는 오리온의 통밀 비스킷 ‘다이제’와 협업해 ‘다이제 초코 아이스 샌드’를 출시했다. ‘다이제 초코 아이스 샌드’는 바삭하고 달콤한 오리온 다이제 초코 비스킷 사이에 부드러운 배스킨라빈스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샌드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아이스 디저트다. 

 

‘다이제 초코 아이스 샌드’는 SNS에서 유행하던 레시피를 실제 상품으로 개발, 출시 초기부터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출시 후 열흘 만에 배스킨라빈스의 스테디셀러 아이스 모찌 5종의 평균 판매량보다 높은 성적을 보이며 ‘호불호 없는 맛’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기존 제품의 맛을 극대화하는 SNS 인기 레시피를 통해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맛을 즐기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확인했다” 말했다.

 

지난해 12월 롯데웰푸드의 양산빵 브랜드 ‘기린’ 은 막걸리로 유명한 배상면주가와 손잡고 ‘느린마을막걸리’를 첨가한 ‘느린마을막걸리 단팥생크림빵’, ‘느린마을막걸리 쌀슈크림빵’ 등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느린마을막걸리 크림빵’ 2종은 인공감미료 없이 순수하게 빚은 느린마을막걸리 본연의 맛을 담은 ‘REAL’ 막걸리크림과 달콤한 단팥 앙금, 부드러운 쌀 슈크림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또 롯데웰푸드는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었던 ‘반갈샷’(빵을 반으로 갈라 찍은 사진) 트렌드에 맞춰 제품 속 크림을 풍만하게 채웠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최근 프리미엄 막걸리를 선호하는 젊은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느린마을막걸리’와 프리미엄 빵 개발을 지향하는 롯데웰푸드 ‘기린’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 하고 있다.

 

식품업체간 협업은 아니지만 소비층이 어린이라는 공통점을 착안해 진행한 마케팅도 있다. 2월초 해태아이스는 대표 아이스크림 제품인  ‘팽이팽이’를 인기 어린이 애니메이션 ‘캐치 티니핑’와 협업하였다.

 

이번 협업을 통해 오렌지&포도, 밀크&소다 두 가지 맛으로 즐길 수 있는 팽이팽이 제품 패키지 디자인에서 캐치! 티니핑의 캐릭터를 만날 수 있는데, 어린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팽이팽이의 브랜드 인지도 및 호감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협업 마케팅이 기업의 매출 증대를 불러오지는 않지만 경기가 좋지 않을 때 더 활발한 것은, 브랜드 간의 로열티를 공유할 수 있다는 점과 브랜드의 인식을 확대할 수 있는 긍정적인 점, 그리고 큰 비용을 들여 신제품을 개발하는 것보다 경우에 따라 효율성이 좋을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안성근 기자 sobiza1@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