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에너지, 포스코퓨처엠 광양 5단계 공장 ‘234억 규모 설비’ 수주

514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강원에너지가 포스코퓨처엠이 오는 2025년 준공 예정인 광양 5단계 양극재 제조 공장에 필요한 234억원 규모의 수세·건조설비 공급 사업을 수주했다.

강원에너지가 포스코퓨처엠이 오는 2025년 준공 예정인 광양 5단계 양극재 제조 공장에 필요한 234억원 규모의 수세·건조설비 공급 사업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강원에너지]

강원에너지는 강원에너지와 포스코퓨처엠 양사간에 광양5단계 양극재 제조 공장에 필요한 수세·건조설비의 계약체결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양극재 수세 공정은 합성된 양극 활물질 표면에 잔존하는 부산물들을 제거하는 공정이다. 부산물을 물에 녹여 정제, 분리를 하기 때문에 분리된 제품 속에 수분을 건조하는 것이 중요하다. 강원에너지의 이번계약체결의 성공은 강원에너지가 자체 개발, 제작한 건조기의 핵심 열관리 기술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포스코퓨처엠이 광양 율촌 제1산업단지에 약 6800억원을 투입해 건설하는 5단계 양극재 공장은 하이니켈 NCA 양극재를 연간 5만톤 이상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미 준공된 4단계 공장 생산규모까지 합치면 연간 총 생산규모는 총 14만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에너지는 기존 사업인 산업용 S/G (Steam Generator) 뿐만 아니라 대형 플랜트 설계, 제작 능력을 토대로 이차전지 설비 관련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잇따른 이차전지 관련 사업 수주를 통해 이차전지 설비 전문 업체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강원에너지 관계자는 “강원에너지는 자체 설비 제작과 이를 통한 원료 공급 사업도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당사는 이번에 납품하는 수세 및 건조설비 제작, 공급을 통해 양극재 공정의 설비 포트폴리오 확보는 물론 높은 생산 효율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확장될 양극재 시장을 겨냥하여 이차전지 분야의 기술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설비를 개발해 한국 이차전지 시장에 기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