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공덕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첫 발’

325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전북 전주시 금상동과 완주군 소양면의 경계로, 과거 집중호우 시 침수 피해가 발생했던 공덕세천에 대한 정비가 본격화된다.

전주시는 올해 전주·완주 상생협력사업(2차)으로 추진 중인 ‘공덕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의 시작을 알릴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공덕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올해부터 4년간 총 사업비 250억원을 투입해 전주시 금상동과 완주군 소양면 경계에 흐르는 총길이 2.1㎞ 구간의 공덕세천을 정비해 주민 피해를 예방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와 완주군은 이번 용역을 통해 공덕지구 일원에 대한 항구적인 재해예방을 위한 △제방 정비(2.1㎞) △배수로 정비(0.6㎞) △펌프 시설 설치(1개소)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시는 준비절차를 거쳐 오는 4월 중 용역에 착수할 예정으로, 내년 6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모두 완료한다는 구상이다.

동시에 시는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과 더불어 관계기관 협의 및 주민설명회 등의 절차를 추진해 용역이 완료되는 내년 6월부터는 용지보상 절차에 착수키로 했다.

이후 시는 오는 2026년 상반기 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8년까지는 모든 정비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전주자연생태관 탄소중립모델 구축사업 추진
자연생태관 탄소중립모델 구축사업 조감도사진전주시
자연생태관 탄소중립모델 구축사업 조감도[사진=전주시]

전북 전주시시는 올 하반기까지 전주자연생태관을 기후 위기 시대의 탄소중립 환경교육관으로 만들기 위한 ‘전주자연생태관 탄소중립모델 구축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시가 지난 2021년 10월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 공모에 선정돼 추진되는 이 사업은 전주자연생태관에 총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목표로 연면적 2074.99㎡, 지상 3층 규모의 내·외부 공간을 전면 재구성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시는 공모 선정 이후 자연생태관을 탄소중립 환경교육관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부 공간구성을 위한 △시민 아이디어 공모 및 다울마당 운영 △전시기획 및 콘텐츠 개발 △전시·체험물 설계 및 제작 설치 등을 거쳐 지난해 12월 공사에 착수했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전주자연생태관의 에너지효율을 극대화해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받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새롭게 탈바꿈한 전주자연생태관을 2050년 탄소중립 이행 및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과감한 녹색 전환 추진을 위한 모델이자 대한민국 공공부문 탄소중립 선도모델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시는 자연생태관을 지역거점 생태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내부 콘텐츠를 △실감형 콘텐츠 △그래픽 △터치 디스플레이 △게임 체험물 등의 최신 트랜드인 영상디지털 제작기법이 도입된 새로운 콘텐츠로 전면 개편해 더욱 생동감 넘치는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키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