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기능성 소재부품 지원기업 35개사 선정…최대 3000만원 지원

204

시제품 제작, 특허·인증, 성능개선지원, 마케팅, 네트워크 구축 지원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024년 기능성 소재부품 경쟁력강화사업 지원기업 35개사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비수도권 지역혁신기관의 역량을 활용해 소재부품 기업에 맞춤형 지원을 통해 소재·부품의 국산화와 내수시장 확대를 견인하려는 것으로 2020년부터 추진됐다. 4년간 전북 및 부산 지역에 소재한 기능성 소재·부품 영위 기업 147개사에 기술 애로 컨설팅, 시제품 제작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해 기술력 향상과 거래처 확보에 기여했다.

일례로 부산의 아셈스는 접착 필름 생산 업체로 신발 소재용 글리터시트 코팅제 국산화 기술 컨설팅을 통해 신발형 글리터시트를 개발·생산할 수 있었으며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미국 나스닥 상장업체인 C사에 납품 계약을 체결할 수 있었다.

올해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공고를 지난해보다 3개월 앞당겨 시행했으며, 전북 및 부산지역 64개 신청기업에 대해 소재·부품 기술경쟁력, 성장가능성 등을 평가해 최종 35개사(전북 14개, 부산 21개)를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시제품 제작, 특허·인증, 신뢰성 평가, 마케팅, 네트워크 구축 운영, 제조·공정 지원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프로그램을 최대 3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시제품 제작 및 성능개선 등 지원으로 기술력을 확보한 기능성 소재·부품기업의 국제유통망 편입을 위해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지역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중점 추진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