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목격담’ 도대윤 “조울증 악화로 美 도피…김예림에게 미안해”

161

[TV리포트=김현서 기자] 가수 도대윤이 투개월 멤버 김예림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1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그룹 투개월 멤버 도대윤이 출연해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던 도대윤은 “데뷔를 고등학교 3학년 때 했다. 20살 되고 활동하다가 정신적으로 힘들어서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했다”라고 털어놨다.

행사를 많이 다녔다는 그는 “일이 많아서 감사한 일이었지만 끌려다니는 기분과 외로움 때문에 나도 모르게 조울증이 왔다”라며 “성인이 되고 하루 정도 행사가 없는 날이 있었다. 집에 있기 답답해서 강남역 근처 클럽에 갔다. 어떤 형이 나를 알아보고 사진을 찍자고 했다. 아무 생각 없이 사진을 찍었는데 그걸 본 기자들이 기사를 냈다”라고 이야기했다.

순수한 투개월의 이미지에 타격이 있었다고 밝힌 그는 “순진하게 봤는데 클럽도 가냐는 얘길 많이 들었다. 그 나이에 할 수 있는 일이 있는데 그런 걸 못하니까 힘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정신병원에 입원한 후 조울증 증상이 더 악화됐다는 그는 결국 학업을 핑계로 미국으로 도피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함께 투개월로 활동했던 김예림에게 “같이 활동해야 했는데 미안하다. 제대로 사과할 시간을 못 가져서 너무 미안하다”라고 공개 사과했다.

미국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냈다는 도대윤은 “내 의지로 다시 음악을 해야겠다 싶어서 용기를 냈다. 2년 전에 한국으로 돌아왔다”라며 “장범준 형의 작업실을 같이 쓰고 있다. 첫 개인 앨범은 장벙준 형의 동생과 함께 작업했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서 기자 khs@tvreport.co.kr / 사진=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