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C] 포 앵그리 맨, 패자 브래킷 1일차 마지막 치킨 주인공 등극…디플러스 기아 3위 마무리

112

패자 브래킷 1일차, 마지막 6매치 치킨은 포 앵그리 맨이 차지했다.

디플러스 기아는 3위를 선점하며 안정권에 들었고, 젠지도 5위로 마무리하며 희망을 찾았다. 베로니카 세븐 펀핀은 12위를 고수하며 생존에 적신호가 켜졌다.

23일 PUBG: 배틀그라운드의 최상위 국제 이스포츠 대회인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 2023(PGC 2023)’ 패자 브래킷 1일차가 방콕 컨벤션 센터 홀(BCC 홀)에서 유관중으로 진행됐다.

이번 PGC는 전 세계 지역별 리그에서 치열한 승부를 통해 진출한 총 32개 팀, 128명의 선수가 매년 연말에 세계 최강의 배틀그라운드 팀을 가리기 위해 격돌하는 최상위 국제 대회다. 


패자 브래킷에 참가한 한국 팀은 젠지, 베로니카 세븐 펀핀, 디플러스 기아 총 3팀이 마지막 기회를 잡기위한 혈전을 벌인다.

6매치는 미라마에서 다시 한번 시작됐다. 상위권을 유지하던 엔터포스36은 이동 과정에서 하울과 포 앵그리 맨에게 양각을 잡히면서 가장 먼저 탈락했다.

젠지는 셩이신롱이 선점한 언덕 주택을 노리며 진입했다. 상대의 견고한 수비를 뚫지 못해 고전했지만, 뜻밖의 스페이스스테이션 게이밍의 지원 사격으로 셩이신롱을 몰아내는데 성공했다.

4페이즈 자기장 북쪽 외곽에서는 엑소클랜, 페트리코 로드, 익절트 3팀의 난전이 발생했다. 해당 교전에서 엑소클랜은 자기장에 쫓기면서, 교전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하며 전멸했다.

베로니카 세븐 펀핀과 포 앵그리맨은 집단지에서 힘 싸움을 벌였다.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포 앵그리 맨이 ‘크레이지’의 과감한 진입으로 상대를 먼저 끊어냈고, 기세를 올리며 베로니카 세븐 펀핀을 밀어내고 생존에 성공했다.

TOP4는 포 앵그리 맨, 지니어스 이스포츠, 하울, 디플러스 기아가 모두 풀 스쿼드로 패자 브래킷 1일차 마지막 치킨 싸움에 돌입했다.

디플러스 기아는 연막으로 하울의 시선을 분산시킨 뒤, 시야가 없는 사이드로 침투해 상대를 순식간에 제압했다.

이후 자기장을 피하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는 과감한 선택을 시도한 디플러스 기아는 남은 두 팀에게 양각을 잡히면서 허무하게 전장을 이탈했다.

포 앵그리 맨은 언덕을 사수해 막강한 화력과 투척 무기를 앞세워 지니어스 이스포츠를 제압하고 마지막 치킨을 사수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