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토, ‘클라우드 엑스포 코리아 2023′ 참가…’지능형 멀티클라우드 통합관리 플랫폼’ 전시

185

사진=스트라토

스트라토는 클라우드 전문 기업으로서 입지와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시장 공략을 확대하기 위해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및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전문기업 스트라토(대표 채현종)은 부산광역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최하는 “2023 K-ICT KOREA in BUSAN”의 ‘CLOUD EXPO KOREA’ 행사에 6일부터 8일까지 참가한다고 밝혔다.

스트라토는 어플리케이션 현대화 및 클라우드 전환 수요가 활발한 부산, 울산, 경남 시장을 확대하고자 마케팅 강화 차원에서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자체 기술로 개발된 스트라토의 제품들은 컴플라이언스 준수, 강력한 보안 등 금융권의 어려운 요구사항을 충족하였고, 다양한 고객사에 공급을 통해 검증되었다. 주력 제품인 지능형 멀티클라우드 통합관리 플랫폼 CloudCockpit, 애플리케이션 현대화에 필수적인 DevOps 솔루션 CloudWings와 MSA 솔루션 CloudFlap을 전시했다. 또한, AI/ML 등 지능형 기술이 적용된 STRATO Cloud Connective Stack을 공개하여 미래 비즈니스 전략을 소개했다. STRATO Cloud Connective Stack은 AI/ML 기술을 적용한 진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으로 산업 별 각 분야에 최적화된 맞춤형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여 고객의 최적의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트라토만의 클라우드 스택이다.

특히, 전시회에서 소개되는 ‘지능형 멀티클라우드 통합관리 플랫폼’은 스트라토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중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 고부하 복합 머신러닝 워크로드의 수행 효율 극대화를 위한 고집적 연산자원 배치 최적화 기술 개발” 사업의 결과물로 멀티클라우드의 최적화 제어와 비용 최적화가 어려운 한계를 해결하는 기술이 적용되었다.

채현종 스트라토 대표는 이번 행사 참여를 통해 “그동안 멀티클라우드 관리 기술과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기술로 창출한 성공 레퍼런스를 토대로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고객에게 최적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시하고, STRATO Cloud Connective Stack을 통해 미래 클라우드 비즈니스 전략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