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머스크 트위터 한판 붙자!”…메타 새 SNS ‘스레드’ 6일 출격

256

월 이용자 20억명 인스타그램 기반…”더 큰 플랫폼 될 수도”
저커버그의 새 SNS 과연 머스크의 트위터 넘을까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메타가 새로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앱인 ‘스레드'(Threads)를 6일 출시한다. 목표는 SNS 시장의 오랜 강자인 트위터의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메타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이어 SNS 생태계를 위협할 또 다른 대항마를 꺼내 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4일(현지시간) 애플 앱스토어에 따르면 ‘스레드’는 오는 6일 공식 출시될 예정(expected)으로, 현재 사전 앱 다운로드 예약을 받고 있다. 스레드는 지난 주말에는 유럽 지역에서 안드로이드용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에 깜짝 등장하며 출시를 예고하기도 했다. 스레드는 메타가 지난 1월부터 트위터 대안으로 개발해 온 소셜미디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인수한 이후 그의 정책에 실망해 트위터를 떠난 이용자를 겨냥해서다. 이 때문에 스레드는 트위터의 대항마로 평가받아왔다. 트위터와 같이 텍스트를 기반으로 온라인상에 짤막한 글을 올려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마이크로블로깅'(microblogging) 앱 기능을 갖췄다. 디자인도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는 기술적 결함, 콘텐츠 조정 문제, 자유 절대주의 논란 등을 맞닥뜨렸다”라며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스레드를 통해 트위터의 지배력을 위태롭게 할 기회를 잡았다”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메타가 스레드를 통해 트위터의 사용자를 뺏어오려고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메타가 운영 중인 인기 SNS 인스타그램과 연동이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기존 인스타그램 계정을 이용해 스레드에 접속 및 서비스를 이용이 가능하다. 인스타그램의 MAU(월간활성이용자)는 20억명 이상으로, 인스타그램 이용자 일부만 투입되더라도 빠르게 넘어설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트위터의 MAU는 약 3억 6000만명으로 알려져 있다.

저커버그의 새 SNS 과연 머스크의 트위터 넘을까
저커버그의 새 SNS 과연 머스크의 트위터 넘을까

스레드의 출시가 임박해지면서 저커버그 CEO와 머스크 CEO 간의 기싸움도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앞서 머스크 CEO는 지난달 21일 한 트위터 이용자가 스레드 관련 질문을 하자 “무서워 죽겠네”라고 비꼰 바 있다. 이에 다른 이용자가 “저커버그 주짓수 한다더라. 조심해”라고 말했고, 머스크 CEO는 “나는 철창 싸움(cage fight)을 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답했다.
 
한편, SNS 컨설팅업체 바탠홀의 드류 벤비 CEO는 “스레드가 메타와 인스타그램 계열의 앱에서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트위터에 큰 위협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은 20억명의 월간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는 이미 트위터의 약 2억5000만명에 비해 약 10배 더 크다”며 “인스타그램 사용자 중 10명 중 1명만 스레드를 사용하더라도 눈 깜짝할 사이에 트위터를 추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메타
메타 “머스크 트위터 한판 붙자!”…메타 새 SNS ‘스레드’ 6일 출격

조가영 기자

기사제공 = 갓잇코리아
<저작권자 ⓒ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 갓잇코리아, 무단전재 금지>

<갓잇코리아 관련기사 더보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