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OECD 국제교통포럼서 글로벌 협력 모색

142

카카오모빌리티 로고
카카오모빌리티 로고./제공=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에서 주최하는 ‘ITF 서밋 2023’에 참가해 모빌리티 서비스와 기존 제도 간의 균형을 위한 방안을 공유했다고 30일 밝혔다.

국제교통포럼 ITF는 교통정책 부문 국제 협력과 자율주행, 친환경 교통, 공유경제 등 미래교통 관련 주제를 선도하기 위한 OECD 산하 국제기구다.

이번 ITF 서밋 2023은 ‘지속 가능한 경제를 위한 교통’이라는 주제로 총 50개국의 교통관련 정부 부처와 유럽집행위원회 등 13개 국제기구, 200여개 글로벌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5월 24일부터 3일간 개최됐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유럽 최대 모빌리티 기업인 볼트, 유럽연합의 혁신 교통 솔루션 지역 협력 기구, 멕시코 시티의 지속 가능한 도시 모빌리티 규제국, ITF의 혁신과 미래전망 자문관이 참여한 ‘새로운 모빌리티에 대한 평가’ 토론에서 미래 지향적 모빌리티 서비스의 혁신과 제도의 균형에 대해 강조했다.

또 각국 정부 관계자 및 글로벌 기업들과 국제적 모빌리티 협력방안도 모색했다. 유럽기반 모빌리티 플랫폼 ‘볼트’를 비롯 도요타, 볼보그룹 등 완성차 및 모빌리티 영역의 글로벌 기업들과 △신흥시장 인프라 구축, 자율주행 등 글로벌 신규 모빌리티 진출 협력 △IVI 등 차량내 소프트웨어 협력 △차량 보험 관리·주행 이력·서비스 점검 정보 등 차량 라이프사이클 전반의 데이터 기반 통합 관리 협업 등 글로벌 기업 간 협력 모델을 논의했다.

황윤영 카카오모빌리티 CR/준법부문 부사장은 “최근 관광활성화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한 사우디를 포함한 각국 정부관계자, 해외 완성차 및 모빌리티기업들과 국제적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며 “세계적 권위의 교통 분야 싱크탱크인 ITF의 기업협력이사회 회원사로서 글로벌 기업 및 각국 정부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 모빌리티 기업의 글로벌 진출 모범 사례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 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